• 20 20℃ 서울
  • 18 18℃ 인천
  • 21 21℃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0 20℃ 청주
  • 21 21℃ 대전
  • 19 19℃ 전주
  • 21 21℃ 광주
  • 22 22℃ 대구
  • 19 19℃ 부산
  • 20 20℃ 제주

"아이폰은 싫어 하나"...해달이 스마트폰 떨어트리면 주워준다는 말 믿었다가 벌어진 대참사(+영상)

동물원에서 관객이 떨어트린 스마트폰을 해달이 주워 박살내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인사이트Twitter 'amagraderuim'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성격이 온순하기로 유명한 해달이나 벨루가 같은 동물들이 종종 떨어트린 스마트폰을 주워 사람들에게 전해주는 경우가 있다.


그런데 다른 수달들과 달리 관람객이 떨어트린 스마트폰을 주워 박살 내는 해달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최근 트위터 계정 'amagraderuim'에는 동물원 관람객이 떨어뜨린 아이폰을 주워 망가뜨리는 해달의 영상이 공개돼 화제가 되옥 있다.


해당 영상은 포르투갈 리스본의 한 동물원에서 지난 12일(현지 시각) 촬영된 것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당시 한 남성이 실수로 해달 우리에 신형 아이폰을 빠트렸다고 한다. 


그러자 해달은 물속으로 들어가 스마트폰을 건져올렸다. 이어 해달은 아이폰을 바위로 가져가 내리치기 시작했다.


인사이트Twitter 'amagraderuim'


영상 속에는 해달이 양손에 아이폰을 꼭 쥐고 헤엄치더니 바위로 가서 아이폰을 여러 차례 내리치는 모습이 담겼다. 


한두 번으로는 잘 깨지지 않자 폰을 돌려가며 야무지게 내리쳤고 액정과 모서리가 박살이 났다.


인사이트Twitter 'amagraderuim'


아이폰 주인은 동물원 직원이 올 때까지 폰이 박살이 나는 과정을 가슴 쓰리게 지켜봐야 했다. 이후 직원이 아이폰을 빼앗아 주인에게 돌려줬다. 


관객들이 찍은 영상들은 소셜미디어에 확산됐다.


인사이트Twitter 'amagraderuim'


이 해달은 스마트폰을 조개로 착각하고 껍데기를 깨려고 한 것으로 보인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해달이 안드로이드 유저인가", "스팸 전화가 걸려온 걸까", "너무 귀엽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