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추운 밤길에 쓰러진 어르신 보자마자 겉옷 덮어주며 구조한 중학생들

강원 영월군에서 중학교 3학년 학생 두 명이 길 위에 쓰러진 어르신을 구한 소식이 알려졌다.

인사이트(왼쪽) 원대연·(오른쪽) 박준범 군 / 사진 제공 = 영월군 청소년 문화의 집


길 위에 쓰러진 어르신 보고 119 신고 후 체온 유지 도운 주천중학교 3학년 박준범·원대연 군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중학생 두 명이 길 위에 쓰러진 어르신을 구한 사실이 전해졌다.


25일 연합뉴스는 강원 영월군 청소년 문화의 집에서 활동하는 주천중학교 3학년 박준범·원대연 군이 어르신을 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7일 오후 7시께 길 위에 쓰러진 어르신을 발견했다. 발견 당시 어르신은 눈을 뜨고 있었지만, 호흡이 불안정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학생들은 어르신을 향해 "괜찮으세요?"라고 물었으나 어르신은 답하지 못 했다. 위급한 상황임을 인지한 학생들은 곧바로 119에 신고했다.


신고 후 어르신 손을 잡아 본 학생들은 낮은 기온 때문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리라 생각했고, 겉옷을 벗어 어르신이 체온 유지를 할 수 있게 도왔다. 당시 영월지역 최저 기온은 영상 3.3도까지 떨어진 상태였다.


학생들의 재빠른 행동 덕분에 어르신은 다행히 병원으로 무사히 이송됐고, 이송된 사실을 알게 된 학생들은 "앞으로 같은 상황을 마주쳐도 이번과 같이 위험에 처한 사람을 도울 것"이라며 어르신의 빠른 회복을 기원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군 청소년 문화의 집 관계자는 "이들의 빠른 판단과 대처로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며 "영월에 의로운 청소년들이 있어 든든하다"고 흐뭇해했다.


한편 군 청소년수련관은 지난 22일 청소년 약 20명에게 심폐소생술·하임리히법 등을 교육했다. 오는 6월에는 소방서와 연계해 응급처치 교육을 두 차례 더 진행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