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 19℃ 서울
  • 19 19℃ 인천
  • 20 20℃ 춘천
  • 24 24℃ 강릉
  • 21 21℃ 수원
  • 21 21℃ 청주
  • 22 22℃ 대전
  • 21 21℃ 전주
  • 21 21℃ 광주
  • 21 21℃ 대구
  • 17 17℃ 부산
  • 17 17℃ 제주

음주뺑소니로 30대 가장 혼수상태...가해자는 사고 현장 돌아와 뻔뻔하게 목격자 행세

만취 상태로 차를 몰다가 행인을 치고 달아난 30대 A 씨가 경찰에 체포됐다.

인사이트KBS News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30대 가장이 귀갓길에 음주운전 뺑소니 사고를 당했다.


피해자는 현재 의식이 없어 위독한 상태라고 알려졌다.


그런데 가해자는 음주 운전을 한 것도 모자라 피해자를 두고 도망쳤다가 다시 돌아와 목격자 행세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KBS News


23일 동대문경찰서는 이날 새벽 1시 14분께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의 주택가 골목에서 좌회전하다가 30대 보행자를 들이받은 뒤 구호 조치 없이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등)로 운전자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사고를 당한 피해자는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아직 의식이 없는 상태다.


인사이트KBS News


운전자 A씨는 사고 직후 쓰러진 남성을 20초가량 바라본 뒤 그대로 달아났다.


운전자는 사고 1분 뒤, 사고 장소에서 5분 거리인 자기 집에 차를 주차해 놓고 다시 사고 현장에 나타났다.


30대 남성인 운전자 A씨는 스스로 112 신고하고 단순 목격자 행세를 하며 현장에서 경찰과 이야기를 나누고 담배까지 피운 뒤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KBS News


이후 경찰은 CCTV로 뺑소니 차 소유주를 확인, 범행 약 2시간 만에 A씨를 자택에서 체포했다.


피해자는 초등학생 딸을 둔 30대 가장으로 머리를 크게 다쳐 뇌출혈로 의식을 잃고, 현재 위독한 상태다.


경찰에 따르면 운전자 A씨는 면허 정지 수치에 달하는 혈중알코올농도의 만취 상태였다. 경찰은 A씨에 대한 구속 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


YouTube 'K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