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크라운제과, 신입사원 3명이 똘똘 뭉쳐 만든 '죠리퐁 컵시리얼' 한국생산기술연구원장상 받았다

크라운제과는 18일 '제17회 대한민국 패키징 대전'에서 '죠리퐁 컵시리얼' 패키지로 한국생산기술연구원장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크라운제과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크라운제과는 18일 '제17회 대한민국 패키징 대전'에서 '죠리퐁 컵시리얼' 패키지로 한국생산기술연구원장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컵시리얼 패키지는 원통형 컵 안에 개별 포장된 죠리퐁과 스푼이 부착된 종이 뚜껑으로 구성됐다. 별도 스푼과 용기가 없어도 우유만 부으면 곧바로 시리얼로 즐길 수 있다. 


시리얼 제품은 물론 컵 용기 제품 중에서도 종이 스푼을 탑재한 패키지는 이번이 처음이다.


출시 50년을 넘긴 죠리퐁의 혁신은 신입사원 3명이 뭉쳐 만든 것. 이시은 사원, 임현준 사원, 최지혜 사원은 지난해 패키징디자인팀에 입사했다. 


이들은 MZ세대답게 더 편하고 쉽게 먹을 수 있을 수 있는 죠리퐁을 위해 누구도 생각하지 못했던 방법으로 접근했다. 함께 뭉친지 6개월 만에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기기 위해 그릇과 스푼을 한꺼번에 담은 패키지를 만든 것.


패키지 방식뿐만 아니라 재질과 제조공법도 친환경을 적극 적용했다. 컵과 스푼을 합성수지 대신 종이로 만들고, 스푼을 접착제 사용 대신 뚜껑에 종이접기 방식으로 결합해 불필요한 부분을 최소화했다. 인쇄도 3색 잉크로 단순화해 화학물질 사용을 줄인 친환경 패키지다.


크라운제과는 신입사원들의 아이디어가 고객들이 편리하게 죠리퐁을 즐길 수 있고, 친환경 패키지라 회사의 ESG 정책에 적극 부합된다고 판단해 최대한 빨리 제품화에 나선다. 추가적인 연구개발을 거쳐 내년에는 실제 제품으로 내놓을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