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대학교 술자리에서 男동기한테 "이 XX 한남이네"라고 말한 여대생의 최후

술자리에서 남자 동기에게 한남이라고 발언한 여대생이 이런 최후를 맞았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tvN '응답하라 1994'


술자리에서 男동기에게 '한남'이라고 발언한 여대생 A씨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술자리에서 남자 동기에게 '한남'이라고 발언한 여대생이 무리에서 배척당하기 시작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대학 생활 망한 것 같다고 하소연하는 여대생 A씨의 과거 사연이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시험이 끝난 뒤 동기들과 술자리를 가졌다는 A씨는 "술 마시던 중 남자 동기 B씨가 나한테 '술이나 따라보라'며 장난쳤다"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SBS '펜트하우스2'


이어 "당시 기분 나쁘기도 했고 취기도 올라와서 옆에 있던 다른 동기한테 B씨를 가리키며 '야 이XX 한남이네'라고 두 번 정도 말했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B씨는 격분하며 "너 말이 심하다. 페미냐?"라고 말하며 화를 냈고, 결국 술자리는 그 자리에서 파투 나고 말았다.


A씨는 "B씨가 성질내니까 다른 동기들이 눈치 보면서 말렸다"면서 "평소 다른 남자 동기가 본인 입으로 '한남' 거리길래 (내가 해도) 별생각 없을 줄 알았다. 그래도 1학기나 더 봐야 하니까 어쩔 수 없이 그다음 날 오전 수업 때 만나서 사과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A씨는 사과하는 내내 웃음이 안 참아져 '미안하다'고 말하면서도 계속 피식거렸다. A씨에 따르면 B씨는 별다른 말 없이 그의 사과를 받은 뒤 자리를 떠났다.


이후 문제가 해결됐다고 생각한 A씨는 평소처럼 동기들에게 다가갔지만, B씨를 포함한 모든 친구들은 A씨만 빼놓고 점심 먹으러 떠났다.


그제서야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한 A씨는 "오늘 B씨를 포함해서 동기들끼리 같이 점심 먹기로 했는데 나 빼고 그냥 가버렸다"며 "앞으로 대학 생활 망한 것 같다. 어떡해야 하냐"고 고민했다.


해당 사연이 공개되자 여성 누리꾼들과 남성 누리꾼들의 반응이 확연히 나뉘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일부 여성 누리꾼들은 "술 따라보라는 말에 적절히 대응했는데 왜 사과했냐"며 "한남이라고 한마디 했다고 배척당하다니 충격이다", "어차피 남자 동기는 군대 갈 테니까 신경 쓰지 마라" 등 A씨를 응원했다.


반면 다른 누리꾼들은 "현실에서 누가 커뮤니티 단어를 사용하냐"면서 "본인 입으로 '한남'이라고 하는 것과 상대방이 '한남'이라고 하는 건 상황이 다르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다수의 남성 누리꾼들 또한 "정말 친한 사이였다면 '한남'이라고 말해도 장난인 줄 알겠지만 글 내용만 봐도 안 친한데 눈치 없이 남발한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남녀 구분 없이 커뮤니티에 잠식된 사람은 현실에서 친구 못 사귀는 게 티 난다"며 "미안하다고 하면서 웃는 건 비웃는 거지 사과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해 한국리서치가 젠더갈등 인식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10명 중 7명(71%)은 우리 사회 젠더갈등이 심각하다고 답했다.


특히 20대는 전년 대비 15%포인트 증가해 90%가 심각하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