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5시간 동안 화장실에 갇혔다가 '삼성 갤럭시' 덕분에 탈출한 남성이 공개한 긴박했던 당시 상황 (+영상)

5시간 동안 화장실에 갇혀있던 남성이 갤럭시 휴대전화 덕분에 구조된 사연이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SamMobile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하이 빅스비" 삼성 갤럭시에 탑재된 인공지능(AI) 비서 빅스비(Bixby)가 화장실에 갇혀있던 남성을 구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사건반장'은 빅스비를 통해 극적으로 구조된 남성의 사연을 전했다.


서울 중심가의 원룸에 살고 있는 30대 남성 제보자 A씨는 지난 5일 오후 7시께 일과를 마치고 씻기 위해 화장실에 들어갔다.


그런데 갑자기 문이 잠기는 바람에 꼼짝없이 안에 갇히게 됐다.


인사이트JTBC '사건반장'


문제는 그가 살고 있는 곳이 반지하였기 때문에 화장실에 창문도 없었으며 넓이도 1㎡ 남짓한 좁은 공간인데다 출입문이 튼튼해 탈출이 쉽지 않았다.


키 170cm, 몸무게 102kg의 건장한 체격임에도 불구하고 발로 차고 몸으로 부딪혀 봐도 문을 열 수 없었다.


살려달라고 소리도 질러봤지만 소용없었다.


5시간 가까이 탈출을 시도했으나 결국 체력이 고갈된 A씨는 모든 것을 놓고 자포자기한 상태에 이르렀다.


인사이트JTBC '사건반장'


A씨는 "진짜 천장도 뚫어보고 유리도 깨보고 별 쇼를 다했다. 밖으로 통하는 창문이 아예 없어 그냥 고독사밖에 답이 없었다"라며 당시 절박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실제로 그의 화장실 곳곳에는 그가 얼마나 살기 위해 사투를 벌였는지 알 수 있는 흔적이 가득했다.


맨손으로 탈출을 시도한 그의 손은 상처투성이가 됐다.


인사이트JTBC '사건반장'


너무나도 공포스러운 상황, 그런데 이때 그는 극적으로 탈출할 수 있었다.


그는 책상 위에 놓아둔 휴대폰의 음성인식 AI를 떠올렸고 오후 11시 42분께 큰 소리로 AI에게 말을 걸기 시작했다.


수차례 시도 끝에 약 3분 후부터 AI가 A씨의 목소리를 인식하기 시작했다.


A씨는 "하이 빅스비, 긴급전화"라고 외쳤으나 인식을 하지 못했다.


그러다 전남 목포에 거주 중인 어머니의 전화번호를 불러주자 전화 연결이 됐다.


인사이트JTBC '사건반장'


제보자가 공개한 녹음본에 따르면 한밤중에 잠에서 깬 어머니는 "어머니 119요! 119!"라는 아들의 말을 제대로 듣지 못해 몇 차례 되물었다.


다행히 119라는 말을 반복한 끝에 아버지가 그의 말을 알아듣고 신고했다.


인사이트JTBC '사건반장'


AI에 도움을 요청한지 30여 분만인 다음날 오전 0시 17분 그는 구조될 수 있었다.


A씨는 "천장에 통로를 만들기 위해 오랜 시간 팔을 위로 치켜드느라 탈출 이후에도 5일 동안 팔을 못 움직였다"라면서 "쇠 파이프로 문에 구멍을 내려다가 손바닥 살점이 패일 정도의 찰과상을 입고 깨진 유리 조각이 발에 박히기도 했다. 화장실 문짝과 천장 등 부서진 집기는 집주인이 전부 수리해주기로 했다"라고 전했다.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화장실을 갈 때 꼭 휴대전화를 챙겨가야 한다", "천만다행이다", "공황에 빠져 힘드셨을 텐데 기지를 발휘해 다행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YouTube 'JTBC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