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JMS 2인자 정조은, PD수첩에 황당 요구..."화장 안 한 민낯 수치스러우니 지워줘"

'JMS 2인자'로 알려진 정조은의 민낯인 모습을 찍자 지워달라는 황당한 요구를 했다.

인사이트민낯으로 검찰 조사 받고 나오는 'JMS 2인자' 정조은 / MBC 'PD수첩'


'JMS 2인자' 정조은 검찰 조사 받는 모습 찍히자... "민낯이니 지워달라"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JMS 2인자로 불리는 정조은이 PD수첩 방송에 민낯으로 등장하자 '수치스럽다'며 해당 장면을 빼달라는 연락이 왔다.


19일 MBC 표준FM '김종배의 시선집중'에는 JMS 정명석을 다룬 'PD수첩' 전서진PD와 '나는 신이다' 연출자 조성현PD가 출연했다.


조성현PD는 정조은에 대해 "피해자로 시작한 가해자로 봐야할 것 같다"며 "최초에는 피해자였겠지만 나중에는 적극적으로 가해자의 길을 선택하고 그걸 통해서 스스로 이익을 취했던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인사이트MBC 'PD수첩'


이어 조 PD와 전 PD는 이번 PD수첩과 관련해 정조은 측의 항의를 받았는데, 이유를 들은 뒤 '이분들 되게 재밌다고 생각했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전서진PD는 "우리 방송에서 정조은이 검찰 조사 받고 나오는 모습을 담았다. 그런데 조성현 PD님을 통해서 (민낯 장면을) '빼 달라', '지워 달라'는 식의 연락을 했다"고 전했다.


조PD는 "빼달라는 이유가 좀 재밌었는데 심복이라는 분들 중 한 분이 '민낯이다, 너무 수치스럽다'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MBC 'PD수첩'


그는 화장을 안 했으니 특정 장면을 빼달라고 요구하는 것을 보고 "'피해자 및 2세 피해자들의 구체적인 피해 내용을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어볼 때는 크게 반응하지 않던 분들이 갑자기 민낯이 촬영되니까 빼달라는 얘기를 적극적으로 해온 것"이라며 "이분들한텐 민낯이 더 중요한 건가, 이런 생각이 들더라"라고 씁쓸해했다.


이밖에도 조PD는 자신을 미행했던 전 JMS 일원에게 사과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JMS에서 탈퇴하신, 나를 전에 미행하셨던 분에게 연락을 받았는데 '미행해서 미안하다'고 했다. 미행했던 분까지 탈퇴할 정도면 이제 좀 안심해도 되는거 아닌가라는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최근에는 탈퇴하는 분들이 속출하고 있다"며 "붕괴는 힘들 것 같고 이제 쇠퇴기로 접어들지 않을까. 하지만 과거 다른 사이비 종교를 봤을 때처럼 완전히 사라지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라고 분석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18일 방송된 MBC 'PD수첩'에는 정명석 뿐만 아니라 그에게 직접 여성 신도들을 연결해준 2인자 정조은의 내용이 담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