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아빠 심장은 계속 뛸거야"...'딸바보' 30대 가장, 4명에 새 생명 선물하고 떠났다

뇌출혈로 뇌사 상태에 빠진 김민규씨가 장기기증으로 4명에게 새 생명을 선물하고 세상을 떠났다.

인사이트김민규(왼쪽) 씨와 가족 / 사진=한국장기조직기증원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갑작스러운 뇌출혈로 뇌사 상태에 빠진 30대 가장이 뇌사 장기기증으로 4명에게 새 생명을 선물하고 세상을 떠났다.


19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김민규(38)씨는 지난 7일 이대서울병원에서 뇌사 장기기증으로 심장, 신장(좌·우), 폐장을 기증했다.


평소 건강했던 김씨가 뇌출혈 진단을 받은 건 지난달 28일이었다.



인사이트사진=한국장기조직기증원


그는 두통이 심해 찾은 병원에서 뇌출혈 진단을 받았다. 의료진의 적극적인 치료에도 불구하고 김민규씨의 상태는 점점 나빠졌다.


결국 건강을 회복하지 못했고 뇌사상태에 빠진 김씨는 장기기증을 결심했다.


김씨의 가족은 어린 딸에게 아빠를 다시 볼 수 없다는 이야기를 어떻게 해야 하나 마음이 아팠지만, 딸이 아빠를 '아픈 사람들을 살리고 하늘나라에 간 멋지고 자랑스러운 사람'으로 기억하길 바라는 마음에 기증을 결심했다고 한다.


김씨는 밝고 활발한 성격으로 주변 사람을 즐겁게 해주는 사람이었다. 친구들과 함께 여행 가는 것을 좋아하고, 8살된 딸과 주말마다 놀아주는 것을 즐기는 자상한 남편이고 아빠였다.


인사이트사진=한국장기조직기증원


어려운 사람을 보면 지나가지 못하고 솔선수범해 돕고 베푸는 사람이었다고 유족은 전했다.


김씨의 아내 정민정씨는 "세상에서 가장 귀한 선물인 지아를 남겨줘서 고마워요. 당신 생각하며 잘 키울 테니 아무 걱정 말고, 하늘나라에서는 아프지 말고 항상 웃으면서 지내요"라고 전했다.


이어 "나중에 딸 지아에게는 아빠의 심장이 누군가의 몸에서 살아 숨 쉬고 있으니 지아와 언제나 함께 있는 거라고 이야기해 줄게요"라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문인성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원장은 "사랑하는 가족과 어린 딸을 두고 떠나야만 하는 슬픔은 미뤄 짐작하기도 힘들지만, 기증자와 기증자 유가족이 전해주신 소중한 생명 나눔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