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이혼한 배우자 흔적인데도 못 버리는 물건으로 남성은 '가족사진', 여성은 '이것' 꼽았다

이혼 후 재혼을 희망하는 여성 10명 중 3명은 전 남편의 흔적이어도 '이것'을 버리지 못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재혼을 고민하는 남녀가 전 배우자와 관련된 것 중 쉽게 버리지 못하는 물건은 무엇일까. 


17일 재혼 전문 결혼정보회사 온리-유와 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가 지난 10일~15일 전국의 재혼 희망 돌싱 남녀 512명(남녀 각 256명)에게 '전 배우자와의 결혼 생활에 대한 흔적 중 가장 버리기 힘들 것 같은 사항'을 조사했다.


그 결과 남성은 '가족사진'(35.2%)을, 여성은 '명품 선물'(37.1%)을 가장 버리기 힘들 것 같다고 답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남성의 경우 가족사진에 이어 '추억 깃든 물건'(30.1%), '고가의 가재도구'(22.3%), '명품 선물'(12.4%) 순으로 중요시 여겼다.


여성의 경우 명품에 이어 '고가의 가재도구'(27.7%), '가족사진'(18.0%), '추억 깃든 물건'(17.2%) 등이라 답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tvN '아는 와이프'


또 '재혼 후 부부 생활을 급랭시키는 행위'에 대해서는 남성 10명 중 3명(35.2%)이 '전 배우자 부르던 호칭 사용'을 꼽았다.


이어 '전 배우자의 장점 언급(28.1%)', '본인 자녀와 배우자 자녀의 이름 혼동(20.3%)' 등의 대답이 이어졌다.


여성은 '본인 자녀와 배우자 자녀의 이름 혼동(31.3%)', '전 배우자 부르던 호칭 사용(27.7%)', '전 배우자의 장점 언급(24.2%)' 등이라 답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KBS1 '내일도 맑음'


한편 지난 2022년 이혼 건수는 9만 3000건으로 IMF 외환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지난 3월 통계청이 발표한 혼인·이혼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이혼 건수는 전년보다 8000여 건(-8.3%) 감소한 9만 3000건으로 나타났다. 이는 IMF 외환위기 시기인 1998년(11만 6000건)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지난 2019년 이혼 건수는 11만 1000건이었는데 2020년 10만 7000건, 2021년 10만 2000건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특히 2020년에는 전년 대비 4300건, 2021년에는 4800건이 감소했으나 지난해에는 8400건으로 폭이 더 커졌다.


임영일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혼인 건수 자체가 줄어들고 있고 그동안 증가하던 고령층의 이혼 건수가 꺾이면서 감소 폭이 컸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