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18 18℃ 인천
  • 21 21℃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0 20℃ 청주
  • 21 21℃ 대전
  • 19 19℃ 전주
  • 21 21℃ 광주
  • 22 22℃ 대구
  • 19 19℃ 부산
  • 20 20℃ 제주

연봉 제 절반인데 결혼하면 부모님 용돈 주겠단 남친, 이 결혼 진행해야 할까요?

한 여성이 벌이도 적고 경제관념도 부족한 남자친구와 파혼을 고민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KBS2 '신사와 아가씨'


경제관념 부족한 남자친구와 '파혼' 고민 중인 여성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한 여성이 경제관념 부족한 예비 신랑과 파혼을 해야 할지 고민하고 있다.


지난 29일 직장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파혼 생각 중이다'라는 제목의 사연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대기업에 다니고 있다는 A씨는 "내 연봉은 7000만 원, 남자친구 연봉은 3800만 원"이라며 "우리 부모님은 노후 준비가 돼있는데 남자친구네는 그렇지 않다. 숨긴 빚도 있을 거라고 생각 든다"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이어 "나는 차량이 있어 평소 운전을 하고 다니지만 남자친구는 운전조차 하지 못 한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그러면서 "사귀는 중에 남자친구 빚이 4,500만 원 정도 있는 걸 알게 돼서 헤어지려다 붙잡혔다"면서 "2년이 지난 지금 우리 집에서 1,100만 원 정도를 줬고, 남자친구가 사기당한 거 돈도 받아낸 뒤 다달이 갚아서 700만 원쯤 남았을 거라 생각했다. 하지만 여기에 학자금 이자 300만 원을 더해 남은 빚이 1,000만 원 이더라"라고 토로했다.


또한 "남자친구는 행복주택에 살고 있는 빚 2,000만 원은 나오면 바로 갚을 수 있다고 셈도 안 치고 있는데 그거 이자도 800만 원 이상이더라. 그건 화나는데 언급 안 하고 있다"며 결혼 비용도 모두 자신이 지불했다고 고백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JTBC '재벌집 막내아들'


A씨는 "예식장 계약금과 중도금 400만 원, 스튜디오·드레스·메이크업 비용 270만 원, 남자친구의 맞춤 정장 값 220만 원까지 내가 냈다"면서 "앞으로 들어갈 신혼여행과 집, 가전 등의 비용도 내가 지불할 형편"이라고 울분을 토했다.


이런 상황에도 결혼을 추진해 온 A씨는 부모님과 대화하며 생각을 바꿨다고 전했다. 그는 "오늘 우리 부모님이 드시는 비타민이 다 떨어져서 해외 직구로 사드리려고 했더니 부모님께서 '너 돈 아껴라. 우리가 시키겠다'라고 하는 거 보니까 정신이 번쩍 들었다"며 "나는 내 취미 다 포기하고 우리 부모님 만 원짜리 비타민도 못 사드릴 정도로 눈치 보고 답답하게 있는데, 남자친구는 정작 용돈 드리고 조카들 생일선물, 어린이날 선물 잔뜩 사드리자고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남자친구가 '가족들 용돈 절대 포기 못 한다, 서운하다'고 하는 거 보니까 답이 없는 것 같다"면서 "오늘 저녁에 계획 좀 들어보고 계속 용돈 고집하면 파혼 통보해야 하나 고민 중이다. "혹시 빚으로 시작한 분들 중 행복하게 살고 계시는 분들, 잘 해결됐냐. 행복하시냐"라고 조언을 구하며 글을 마무리 지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영화 '완벽한 타인'


해당 사연이 공개되자 다수의 누리꾼들은 "남의 돈이라고 멋대로 쓰려는 게 보인다"며 "역시 결혼은 현실이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습관은 쉽게 변하지 않는다"면서 "남자 쪽은 아직 결혼 준비가 안 된 듯하니 늦기 전에 파혼하라"고 조언했다.


반면 일각에선 "살아온 방식이 달라서 그런 걸 수 있으니 대화로 풀어보라"고 하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