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가격인상한 교촌 '손절'한 단골손님이 새로 뚫은 16,000원짜리 '시장 통닭' 클라스

한 소비자가 교촌치킨 대신 시장통닭을 주문한 뒤 인증샷을 남겼다.

인사이트개드립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교촌치킨이 가격 인상 대열에 합류하겠다고 발표한 날, 한 누리꾼이 교촌치킨 대신 시장통닭을 먹으며 인증샷을 남겼다.


지난 24일 온라인 커뮤니티 개드립에는 '교촌 왜 먹냐 그 돈이면 시장통닭 풀코스 먹지'란 제목의 글이 올라와 관심을 끌었다.


제목을 통해 사실상 교촌치킨 '손절'을 외친 그가 공개한 사진 속 시장통닭은 언뜻 보아도 닭의 크기와 양이 어마어마하게 많다.


작성자는 양념 반 후라이드 반 치킨 한 마리의 가격은 1만 6천 원, 그 앞에 있는 닭똥집은 단 5천 원의 가격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심지어 사장님이 직접 배달하기 때문에 배달비도 무료라고 덧붙였다.


총 2만 1천 원짜리 시장 치킨의 충격적인 양을 본 누리꾼들은 "나도 옛날 통닭만 먹는데", "우리 집 앞에 있으면 좋겠다", "포장지 근본일세", "어제 교촌 먹었는데 아쉽다" 등의 긍정적 반응을 이어갔다.


다만 일각에선 "그래도 교촌 대체불가. 유니크하다", "시장통닭은 진짜 3조각이면 물림", "소스나 튀김옷 차이 때문에 몇천 원 더 주고 브랜드 닭 시켜 먹음" 등 부정적 반응도 있었다.


한편 교촌치킨은 오는 4월 3일부터 소비자 권장 가격 조정을 시행한다.


주요 한 마리 및 부분육 메뉴는 3,000원 상향 조정되며, 이외 메뉴들은 사이즈 및 기존 가격대에 따라 500원~2,500원이 상향되는데 오리지널은 1만 9천 원, 허니콤보는 2만 3천 원으로 오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