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현대차, 쏘나타 풀체인지 디자인 공개..."신형 그랜저보다 더 예쁘다"

현대차에서 약 4년 만에 8세대 쏘나타의 풀체인지급 부분 변경 모델인 '쏘나타 디 엣지' 디자인을 최초 공개했다.

인사이트쏘나타 디 엣지 /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현대차, 날렵한 느낌이 물씬 나는 '쏘나타 디 엣지' 디자인 공개...미래지향적인 수평형 램프 적용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공개 직후 감탄사를 자아내게 한 새로운 모델의 쏘나타 디자인이 공개됐다.


27일 현대차는 8세대 쏘나타의 풀체인지급 부분 변경 모델인 '쏘나타 디 엣지'의 디자인을 최초 공개했다.


2019년 3월 출시 이후 약 4년 만에 선보인 쏘나타 풀체인지급 모델 쏘나타 디 엣지는 스포츠 세단인 느낌을 강조한 점이 특징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역동적인 느낌을 강조하기 위해 전면부는 헤드램프와 라디에이터 그릴, 에어 인테이크 등을 하나로 통합한 디자인을 녹여냈다.


주간주행등(Daytime Running Lamp/Lights)은 차체를 수평으로 가로지른 디자인을 적용해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자아내게 했다. 낮게 시작하는 프런트엔드와 긴 후드는 매끈한 루프라인으로 연결돼 금방이라도 튀어 나갈 듯한 모습을 그려냈다.


후면부까지 디테일을 놓치지 않았다. 쏘나타 디 엣지는 고성능 스포츠카를 연상시킬 수 있게끔 리어 스포일러 형상의 가니쉬를 적용했다. 전면부와 마찬가지로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내기 위해 수평형 램프인 'H 라이트'를 적용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내부는 곡선 형태로 디자인되고, 색상은 우드 톤을 적용해 고급스러워...오는 30일 직접 볼 수도 있어


내부도 외부 못지않게 멋지다. 실내가 넓어 보이게 하기 위해 12.3인치짜리인 디지털 클러스터와 디스플레이를 곡선 형태로 연결했다.


또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최초 탑재해 운전자가 시인성과 고급스러움을 동시에 느끼게끔 제작했다. 대시보드는 우드 톤으로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했다.


인사이트쏘나타 디 엣지의 내부 /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이날 함께 공개된 N 라인 모델도 날렵해 보이게 하는 디테일이 돋보였다.


프론트 범퍼 그릴·19인치 전용 휠·리어 스포일러·듀얼 트윈 팁 머플러 등은 외관만 봐도 다이내믹만 느낌이 물씬 났다.


인사이트쏘나타 N 라인 /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현대차 관계자는 "완전히 새롭게 변화해 더욱 날렵해진 쏘나타 디 엣지는 컨템포러리 세단으로서 시장에서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후 신차발표회에서 완전히 새로워진 디자인에 못지않게 개선된 상품성을 공개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신형 그랜져보다 더 예쁘다", "단종될 줄 알았는데 더 예뻐져서 돌아왔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현대차는 이달 30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3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쏘나타 디 엣지를 선보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