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 11℃ 서울
  • 11 11℃ 인천
  • 10 10℃ 춘천
  • 13 13℃ 강릉
  • 11 11℃ 수원
  • 12 12℃ 청주
  • 12 12℃ 대전
  • 11 11℃ 전주
  • 11 11℃ 광주
  • 11 11℃ 대구
  • 13 13℃ 부산
  • 14 14℃ 제주

이재용 사칭 인스타, 팔로워 35만 돌파...삼성전자가 알면서도 그냥 놔두는 이유

삼성전자 측이 이재용 회장을 사칭한 인스타그램 계정에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언급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을 사칭하는 인스타그램 계정이 연일 화제 되고 있다.


해당 계정은 15일 기준 팔로워 35만 5000명을 돌파하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재용 회장의 사칭 계정에는 "삼성전자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려는 경영원칙은 글로벌 일류기업으로서 삼성전자가 지켜나갈 약속입니다"라는 소개글이 쓰여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jaeyong3831'


해당 인스타그램 계정은 지난 2020년 8월 개설된 후 현재까지 총 85개의 게시물을 올리며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해당 계정의 운영자는 이재용 회장이 사업장을 방문한 날에 공식 보도자료 사진을 갈무리해 올리는가 하면, "잠실 삼성SDS 방문. 황태 곰탕 맛있다. 아이폰도 있었다"라는 글귀를 게재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해당 계정 소개글 하단에 영어로 '삼성 팬페이지'라고 적혀 있다고 해도 얼핏 보면 이재용 회장의 인스타그램 계정으로 착각하기 쉽다.


인사이트뉴스1


실제로 다수의 누리꾼은 이재용 회장이 직접 인스타그램을 운영하는 것으로 착각하고 DM을 보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계정이 많은 이들 사이에서 크게 주목 받자, 삼성전자 측은 여러 매체를 통해 "이 회장의 공식 계정은 존재하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삼성전자 측은 해당 계정의 존재를 이미 알고 있지만 '팬페이지'를 표방하고 있어 별다른 제재를 하지 않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이와 관련해 뉴시스는 업계 관계자와의 인터뷰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관계자 측은 "해당 계정의 운영자가 이재용 회장을 좋아하는 사람이라고 밝혔고, 딱히 이재용 회장과 삼성전자에 해가 되는 글을 올리는 것도 아니어서 그냥 지켜보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는 입장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