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프리다이빙 강습 중 뇌사 빠진 30대 여교사...5명에 새 생명 선물하고 떠났다

프리다이빙 강습을 받던 중 뇌사 상태에 빠진 30대 영어 교사가 장기 기증으로 5명에게 새 생명을 주고 세상을 떠났다.

인사이트전남대병원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프리다이빙 강습을 받다 뇌사 판정을 받은 30대 영어 강사가 5명에게 새 생명을 선물하고 세상을 떠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8일 전남대병원은 뇌사 판정을 받았던 노연지(33) 씨가 지난해 12월 22일 5명에게 장기 기증을 하고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노씨는 지난해 12월 10일 오후 광주 서구의 한 실내 수영장에서 프리다이빙 강습을 받던 중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119를 통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후 전남대병원에 전원됐지만 저산소성뇌손상으로 같은 달 21일 뇌사 판정을 받고 이튿날 장기기증을 통해 삼성서울병원, 세브란스병원 등에 입원 중인 환자 5명에게 간장, 신장, 췌장 등을 이식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노씨는 영어학원에서 강사로 일하고 있었다. 계획적이고 꼼꼼하며 아이들과 동물들을 좋아하는 성격이었다.


교재를 만드는 회사에서 일을 하다가 아이들을 가르치고 싶다는 생각에 영어학원으로 이직해 강사로 활동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녀는 수년 전 장기기증 서약을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노씨의 어머니는 "딸의 장기기증을 결정한 후 기증받는 분 중 1명이 1~2세가량의 아이라고 들었는데, 앞으로 건강하게 잘 자라줬으면 한다"라면서 "딸의 심장이 이식돼 어딘가에서 나와 함께 숨을 쉬고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부검 때문에 심장이식이 안돼 매우 안타까웠다"라고 전했다.


이어 "사회적으로 장기기증이 많이 알려지지 않아 기증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는 분들이 엄청 많다고 들었다"라면서 "비록 내 딸은 하늘나라로 갔지만 딸의 일부가 이 세상에 살아있다는 생각을 할 수 있는 만큼 저와 비슷한 처지를 갖고 있는 분들도 좋은 결정을 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