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버거킹 와퍼 '7천원'대 된다...원자잿값 감당 못해 결국 '가격 인상' 단행

버거킹 일부 제품의 가격이 오는 10일부터 인상된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버거 브랜드 버거킹이 가격인상 대열에 합류했다.


8일 버거킹은 오는 10일부터 일부 제품 가격을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번 가격 인상은 원자재 및 물류비 등 제반 비용의 지속적인 상승으로 인한 것이다.


가격이 인상된 메뉴는 버거류 32종, 사이드 및 음료 15종 등 총 47종이며 평균 인상률은 2.0%이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대표적으로 와퍼가 6,900원에서 7,100원으로, 갈릭불고기와퍼가 7,300원에서 7,400원으로 오른다.


또한 와퍼 주니어가 4,600원에서 4,700원으로, 프렌치프라이가 2,000원에서 2,100원으로 가격이 상승하게 된다.


버거킹 관계자는 "원자재 및 물류비 등 제반 비용의 지속적인 상승으로 인해 불가피하게 일부 제품의 가격을 인상하며, 고객 부담을 줄이기 위해 인상폭을 최소화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버거킹은 앞으로도 최상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