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축의금 5만원 했다고 욕한 친구를 차단해 버렸습니다...제 잘못인가요?"(+이유)

축의금 5만원을 했다가 면박을 당한 남성은 분노해 친구와 '손절'을 결심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축의금 5만원을 했다가 면박을 당한 남성은 분노해 친구와 '손절'을 결심했다. 


지난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결혼식에서 축의금 5만원 했다고 욕먹었네요. 제가 틀린 건가요?'라는 글이 올라와 관심을 끌었다.


작성자 A씨는 "어제 결혼한 친구 녀석한테 연락이 왔더군요 전 와줘서 고맙다고 온 연락인 줄 알았습니다. 근데 대뜸 '야 너 축의금 5만원 했냐? 나이 먹고 5만원은 아니지 않냐?' 이러더라고요"라고 서두를 시작했다.


이어 "순간 당황했습니다 친구 녀석 결혼 정해지고 집 구하고 혼수 장만할 때 제가 50만원 상당의 로봇청소기 선물해 줬거든요. 결혼식 당일 그냥 식권 받기 그래서 5만원만 넣어서 한 건데 이렇게 따지러 전화할 줄 몰랐네요"라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가 친구 B씨에게 '아니 내가 네 집 구했다고 했을 때 로봇청소기 사줬지 않느냐. 누가 너한테 50만원 이상 축의금 한 사람 있냐'라고 해명했지만, B씨는 이를 기억하지 못하는 듯 '네가 언제 사줬냐'고 되물을 뿐이었다.


마음이 상한 A씨는 결국 "그걸 기억도 못 하면 난 그냥 너랑 친구 안 하련다. 돈 버렸다고 친다. 그냥 꺼져라"라고 말한 뒤 그를 차단했다고 전했다.


A씨는 '제가 잘못한 건가요? 제가 친하다고 생각한 사람은 축의금 보다 필요한 걸 사준다"라며 누리꾼들에게 자신의 잘못이 있는지 물었다.


대부분의 누리꾼들은 "50만원 로봇 청소기를 기억을 못 한다구요?", "55만원에 큰짐 덜었네요" 등의 반응을 보이며 A씨에게 잘못이 없다는 의견을 남겼다.


이후 A씨는 이 같은 사건이 일어나게 된 원인을 알게 됐다며 새롭게 글을 남겼다. 그에 따르면 당시 A씨는 B씨 부부의 이사를 도와주며 친구의 아내에게 따로 로봇청소기를 줬었고, 아내가 이를 기억하지 못해 친구 B씨에게 말을 전해주지 못했다고 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B씨의 아내는 이후에 청소기 선물을 준 사람의 이름이 헷갈려 다른 친구 이름을 남편에게 말했고, 이 때문에 B씨는 A씨가 로봇청소기를 줬던 사실을 몰랐다고 했다.


A씨는 "B가 오늘 온다고 얼굴 보자는데 미안해서 오지 말라고 했습니다. 부끄럽네요"라며 훈훈한 결말을 전했다.


한편 최근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미혼남녀 300명을 대상으로 축의금 관련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사람들이 생각하는 적정 축의금 액수는 5만원 (48%), 10만원 (40%) 순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