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아주 중대한 '새직책' 맡아..."역시 영향력 최고"

삼성家 맏딸이자 대한민국 호텔 산업의 리더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중대한 직책을 맡게 됐다.

인사이트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삼성家 맏딸이자 대한민국 호텔 산업의 리더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중대한 직책을 맡게 됐다.


한국방문의해를 맞아 전 세계 시민들이 한국을 찾을 수 있도록 하는 데 역량을 쏟기로 했다.


지난 24일 한국방문의해위원회는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이사회를 열고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을 신임 위원장으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한국관광공사 김장실 사장(한국방문의해 부위원장)은 "'2023~2024 한국방문의 해'의 성공과 'K컬처와 관광의 융합'이라는 'K-관광'을 업계와 함께 이끌어갈 적임자로 이부진 위원장을 추천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 사장은 호텔신라의 CEO로서 탁월한 경영능력을 보여줬고, 관광업계와 밀접한 사업을 주로 해왔으며 국내외 관광산업에 대한 전문성을 보여왔다고 평가했다.


무엇보다 창조적인 리더십을 통해 2027년 외국인 관광객 3천만명 시대를 열어젖히기 위한 초석을 다지는 데 이만한 인물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 사장은 위원장 선출과 관련해 "빠른 시일 내에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장관과 김장실 관광공사 사장, 그리고 주요 관광업계 대표자들과 만나 '한국방문의 해'와 'K-관광' 성공을 위한 민관 협력의 방안을 논의하겠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이 사장은 2001년 호텔신라 기획부 부장 자리에 앉은 뒤 처음으로 관광업계에 발을 디뎠다.


삼성에버랜드 경영전략 담당 전무와 삼성물산 상사부문 고문을 거쳐 2010년 호텔신라 대표이사 사장 자리에 앉았다.


포브스 선정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100인'에 8년 연속 선정됐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