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지선아, 사랑해' 이지선, 이화여대 교수 됐다..."화상 사고로 떠난지 23년 만"

무려 30회가 넘는 수술과 재활을 이겨낸 이지선 교수가 '모교' 이화여대 강단에 선다

인사이트이지선 교수 / Instagram 'ezsunnow'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23살의 나이에 교통사고로 중대한 화상을 입은 뒤 무려 30회가 넘는 수술을 이겨낸 이지선 교수.


숱한 좌절을 이겨낸 그가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그는 재학 중 떠났던 모교(이화여대)를 교수의 자격으로 되돌아가게 됐다.


24일 이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오는 3월 1일부로 이화여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로 일하게 됐다"라고 알렸다.



이 교수는 "기나긴 면접 채용 과정을 지나며 저는 다리도 억세지 못하고 목소리도 작은 자임을 또 한번 깨달았다"라며 "스물 셋에 사고를 만나고 떠나게 된 이화에 23년 만에 교수로 돌아왔다. 모교에서 가르치는 기쁨을 누리게 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이화여대 4학년에 재학 중이던 2000년, 학교 도서관에서 공부를 마치고 오빠의 차를 타고 귀가하던 중 음주운전자가 낸 7중 추돌사고로 인해 전신 55%에 3도 화상을 입었다.


대한민국 역사상 전례를 찾기 힘들 정도의 화상 정도가 심각했지만, 그는 30회가 넘는 수술과 재활을 이겨냈다.


인사이트CGN TV  '어메이징 그레이스'


회복을 하면서도 배움의 끈을 놓지 않은 그는 유아교육학과를 졸업하고 미국으로 유학을 떠났다.


보스턴대에서 재활상담학 석사, 컬럼비아대에서 사회복지학 석사 학위를 받은 후 UCLA에서 사회복지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귀국 후에는 2017년부터 한동대학교 상담심리 사회복지학부 교수로 재직했다.


이 교수는 같은 날 다른 글을 통해 "이직을 하게 됐다. 6년 전 학생들을 가르치는 사람으로 불러주셨지만, 오히려 학생들에게 배우는 사람으로 살았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좌충우돌하는 새내기 교수를 참아주고 기다려준 한동대학교 학생들에게 감사하다"라며 "지난 금요일 한동대 졸업식에 참석해 저도 한동을 졸업했다. 축복하며 보내주셔서 감사하고 지난 6년간 이만큼 성장하게 해주셔서 감사드린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