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결혼식 와서 "돈 없다"며 축의금 5만원 준 친구에게 '식권' 줄지 말지 고민한 남성의 글

친한 친구가 결혼식에서 축의금으로 5만 원을 내며 눈치를 보자, 남성이 식권을 줘야 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친한 친구가 축의금으로 5만 원 내며 "식사는 염치없어서 못 하겠다"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한 남성이 자기 가족의 결혼식에 와준 친구에게 '식권을 준다 vs 주지 않는다'고 투표를 부쳐 누리꾼들에게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결혼식에 5만 원 낸 친한 친구" 게시물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자신 가족의 결혼식에 걸음을 해준 친구에 대해 얘기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A씨 친구는 "결혼식 소식을 접하고 원래는 축의금을 계좌이체하려고 했는데 겸사겸사 (작성자) 얼굴 볼 겸 해서 결혼식에 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형편이 그래서 이만큼(5만 원)만 내는 대신 식사는 염치없어서 못 하겠다"고 말했다.


친구의 이 같은 말에 A씨는 "친구가 이렇게 얘기를 하는데 식권을 줘야 할지, 그냥 돌려보내야 할지 고민이 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 꾸짖은 누리꾼들, "친구 맞냐"


그러자 누리꾼들은 A씨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아무리 친한 친구가 결혼식 축의금을 적게 냈다고 해도 귀한 시간을 내 방문한 것 자체를 고마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일반적인 사이가 아닌 '친한 친구'라 말한 것을 짚으며 "설사 친구가 돈을 적게 내 밥을 안 먹고 간다고 해도 식권을 주는 것은 당연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말에 친구가 어렵게 시간을 낸 건 생각 안 하네?", "축의금으로 5만 원 했다고 식권을 주네 마네 하고 있네", "친구가 불쌍하다", "이런 걸로 논쟁 붙이는 글쓴이가 진짜 나쁘네"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현재 A씨의 글은 게시판에서 삭제된 상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제는 '민감'해진 경조사 비용, 어느 정도가 적절할까


최근 사회생활, 대인관계에 대한 인식이 달라지며 결혼식 축의금 등 경조사 비용이 민감한 생활 주제가 됐다. 여기에 물가 상승 등의 여파로 적절한 결혼식 축의금이 얼마인지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전문가들은 식대를 기준으로 삼으라 조언한다. 그러면서 식대보다는 더 많은 축의금을 낼 수 있느냐에 따라 참석 여부를 결정하면 좋을 것 같다고 권고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