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주6일·12시간 근무에 월급 350만원..."직원 안 뽑힌다" 호소한 만두집 사장님

월급이 350만 원이어도 직원을 구하지 못하고 있다는 사장님의 하소연이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월급이 350만 원이어도 직원을 구하지 못하고 있다는 사장님의 하소연이 전해졌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지난달 23일 SBS 뉴스에서 만난 한 만둣가게의 사장님 사연이 재조명되고 있다.


해당 방송에서 사장 A씨는 월급이 350만 원이어도 직원을 뽑을 수 없다고 호소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지금 4명을 뽑아야 하는데 1년에 1명 뽑았다. 직원을 12~13명까지 써야 하는데 9명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부족한 인원은 파트타이머를 구하든지 해야 하는데 그마저도 힘들다"고 말했다.


당시 사장님은 주방보조 직원을 구하면서 급여 350만 원을 제시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근무 조건은 일요일을 제외한 주 6일,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총 12시간(휴게시간 2시간)이었다.


여름휴가나 연차가 있고 4대 보험과 퇴직금도 있는 조건이다.


하루 12시간, 한 달 26일 근무를 기준으로 2023년 최저 시급과 비교했을 때 약 50여만 원이 많은 셈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장님은 인력난으로 연중무휴 일하다가 일요일 하루를 쉬기로 했다고도 했다.


A씨는 "일요일에 영업을 못 하니까 매출에 영향이 있다. 월로 치면 10~15% 정도 매출에 손해를 보고 있다"며 어려움을 전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하루 10시간 넘게 주 6일 일하는 건 무리다", "직원이 안 뽑히는 이유를 생각해야 할 듯"이라는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