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세상 떠난 이모가 꿈에 나타나 돈 빌려드렸더니 '복권 5장' 당첨됐습니다"

암으로 세상을 떠난 이모가 꿈에서 돈을 빌려달라고 해 빌려줬다가 복권에 당첨됐다는 여성의 사연이 화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ETtoday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오래전 세상을 떠난 가족이 꿈에 나온 적, 한 번쯤 있을 것이다.


만약 꿈에서 세상을 떠난 가족이 도움의 손길을 부탁한다면 주저하지 말고 잡아주는 것이 좋겠다.


여기 한 여성은 그렇게 행운을 거머쥐었으니 말이다.


지난 27일(현지 시간) 대만 매체 이티투데이(ETtoday)는 세상을 떠난 이모가 꿈에 찾아와 돈을 빌려줬다가 복권에 당첨된 여성의 놀라운 사연을 소개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매체에 따르면 사연의 주인공 A씨는 얼마 전 잠이 들었다가 이상한 꿈을 꿨다.


침대 옆 협탁에 둔 휴대전화가 깜박이는 것을 본 그녀는 휴대전화를 집어 들었다. 발신자를 알 수 없는 전화였다.


이상하게도 벨소리는 울리지 않았다. 그래도 그녀는 전화를 받았다.


"여보세요" 아무리 인사를 해봐도 상대방은 답이 없었다.


그냥 끊으려 하던 그때, 수화기 너머로 익숙한 웃음소리가 들려왔다. 일주일 전 암으로 떠나보낸 큰이모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tvN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이모는 "상황이 너무 급하니 돈 좀 빌려줘"라고 부탁했다.


부담스러운 액수에 고민했지만, 그녀는 흔쾌히 돈을 빌려줬고 곧 잠에서 깼다.


평소와는 다른 생생한 꿈이었다.


얼마 후 주말이 되자 그녀는 친척들과 함께 야시장에 갔다가 스크래치 복권 5장을 구입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ETtoday


동전으로 열심히 복권을 긁은 그녀는 자신도 모르게 비명을 내질렀다. 당첨이었다.


놀랍게도 그녀가 구입한 5장의 복권 모두 당첨이었다.


총당첨금은 2,700대만달러(11만 원)였다.


큰 금액은 아니지만 지금껏 복권을 아무리 사봐도 당첨돼본 적이 없었던 그녀는 큰이모가 가져다준 행운이라고 생각했다.


A씨는 "큰이모가 고맙다며 용돈을 준 것만 같다. 정말 특별한 경험이었다"라면서 "당첨금 중 200대만달러(약 8,000원)를 빼서 조카에게 어린이용 시계를 사줬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꿈에 나온 아빠가 불러준 번호로 복권에 당첨된 태국 여성 / YouTube 'สํานักข่าวไทย TNAMCOT'


한편 세상을 떠난 가족이 꿈에 나타나 복권에 당첨된 여성은 또 있다.


지난 2021년 4월에는 돌아가신 아빠가 꿈에 나와 불러준 숫자로 복권을 샀다가 1등에 당첨된 태국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된 바 있다.


꿈에 나타난 아빠는 그녀에게 "'78', '87' 잘 기억해. 이 두 번호로 끝나는 복권이 1등에 당첨될 거야"라는 말을 전하고 사라졌다.


여성은 24,000바트(한화 약 86만 원)로 '78'과 '87'로 끝나는 300장의 복권을 샀다.


300장 중 2장이 1등에 당첨돼 그녀는 무려 1,200만 바트(한화 약 4억 3,000만 원)를 받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