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해인사 스님들, 판돈 1천만원 걸고 윷놀이 해"...성추문에 이어 또 논란

국보 팔만대장경을 소장한 경남 합천 해인사가 스님의 성추문 논란에 이어 '거액 판돈' 윷놀이 논란까지 터졌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천년 고찰'이자 국보 팔만대장경을 소장한 경남 합천 해인사.


주지스님의 성추문 의혹이 터진 데 이어 소속 스님들이 '거액의 판돈'을 걸고 윷놀이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5일 대한불교조계종 해인사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해인사 비대위)는 "A 스님 주도하에 어른 스님들이 음력 섣달그믐날(양력 1월 21일) 1천만원 상당의 금액을 걸고 윷놀이했다"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들은 "방장스님이 사행심을 조장하고 A 스님이 윷놀이를 주도한 것은 국민과 종도들을 심각하게 기만하는 처사"라고 말했다.


방장스님은 즉각 사퇴하고 옻놀이를 주도한 A 스님은 산문출송해야 한다고 해인사 비대위는 강조했다. 산문출송 승려들이 큰 죄를 지었을 경우 승권(僧權)을 빼앗고 절에서 내쫓는 제도를 말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해인사 비대위는 아울러 윷놀이를 하도록 허락한 책임자들도 모두 즉각 조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관련해 해인사 측은 즉각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윷놀이는 전통적인 풍습일 뿐이고, 1천만원을 건 사실도 없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한편 해인사는 성추문 논란을 일으킨 현응스님과 이 문제를 공식 제기한 성공스님의 산문출송을 결정했다.


다만 조계종단의 공식 징계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성추문 의혹과 관련한 진위 여부가 확실하게 조사된 다음 공식 징계가 이어질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