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학폭 목격하고도 침묵한 학생들..."똑같은 가해자다 vs 살기 위한 몸부림일 뿐"

학교폭력을 방관한 학생들은 가해자일까.

인사이트에브리타임


A씨, 학교폭력 방관자는 공범 아닌 피해자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학교폭력을 목격하고도 외면하는 '방관자'는 학폭 가해자일까.


최근 대학교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는 '난 학폭 얘기 나오면 그 말이 너무 웃긴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재학생 A씨는 "학폭 방관자도 공범이라고 하는데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나라도 살아야지 같이 쥐어터질 일 있냐"며 학교폭력을 목격해도 외면할 수밖에 없는 현실을 꼬집었다.


짧지만 강렬한 A씨의 글이 공개되자 누리꾼들 사이에선 '방관자도 가해자'라는 의견과 '살기 위한 선택'이라는 의견으로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방관자도 '가해자'라고 주장하는 이들은 "목격하고도 외면하는 건 암묵적으로 (학폭을) 지지하는 것"이라며 "본래 목적은 괴롭힘이 아니겠지만 분위기에 휩쓸려 어느새 '나만 아니면 돼'라는 생각으로 같이 웃고 즐긴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학교폭력 방관자... "공범이다 vs 살기 위한 선택"


그러면서 "방관도 폭력"이라며 "피해자 입장에선 가해자나 방관자나 똑같다"고 못 박았다.


반면 다른 이들은 "방관한 학생은 살려고 어쩔 수 없이 모른 척하는 거다. 책임과 처벌은 방관한 학생이 아닌 선생에게 물어야 한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이들은 "도와준답시고 신고하면 보복성 폭력에 노출된다"면서 "처벌은 가해 학생이 받아야지 왜 애꿎은 '예비 피해자' 학생들을 탓하는 거냐"고 반박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 누리꾼은 "드라마에서나 용기 내서 신고하지, 현실에선 괜히 나섰다가 왕따나 똑같은 피해자가 되기 일쑤"라고 일침 했다.


학교폭력을 목격하고도 살기 위해 외면할 수밖에 없었던 '방관자' 학생들, 이들은 가해자일까 아니면 또다른 학폭의 피해자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