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선물로 11만원짜리 '디올 미스트' 줬는데, 내 생일에 '축하 DM'만 보낸 절친

인사이트A씨가 공개한 사진 / 카카오톡 선물하기 페이지


친구한테 고가의 생일선물한 여성이 손절 고민하는 이유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누구나 친구가 보낸 생일선물 가격대를 보고 실망한 경험이 있을 것이다.


특히 고가의 선물을 한 상태라면 돌아오는 선물에 더욱 신경 쓰기 마련이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생일 이게 말이 되냐'는 제목의 사연이 공개됐다.


인사이트A씨가 공개한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오늘 생일이라고 밝힌 A씨는 "생일 지나기 직전에 절친한테 DM이 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늦게 연락한 친구에게 서운했지만 내심 기대하는 마음으로 메시지를 열었다.


하지만 친구 B씨가 생일 선물 없이 '생일 축하한다'는 짧은 메시지만 보내놓자 A씨는 분노에 휩싸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친구가 보낸 축하 메시지에 선물은 없었다


B씨는 "정신없어서 이제 알았다"며 "얼굴 까먹겠으니 빨리 만나서 놀자. 보고 싶다"고 호들갑 떨었다.


이어 "생일이니까 맛있는 거 많이 먹었지? 사랑해. 빨리 만나"라고 덧붙이며 짧은 글을 마쳤다.


B씨의 축하 메시지를 읽은 A씨는 "내가 생일 선물로 11만 5000원짜리 '디올 헤어 미스트 세트'를 선물했는데 달랑 디엠 하나만 오다니... 어이없어서 말이 안 나온다"며 분개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의 사연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왜 저런 부류들은 말투가 다 똑같냐"며 "저런 건 친구도 아니다. 당장 손절하라"고 공분했다.


그러면서 "일부러 선물 안 보내려고 카톡 말고 DM한 거 티 난다", "손절할 땐 하더라도 똑같은 금액대 선물 받고 손절해라", "갖고 싶은 선물 보내고 이걸로 달라고 직접 얘기해라"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반면 "바쁘다고 말하지 않았냐. 진짜 친구라면 이해해 줘야 하는 거 아니냐"고 반박하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들은 "친구에게 직접 서운하다고 말하면 해결될 것"이라며 "손절할 일까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친구 사이뿐만 아니라 연인 사이에서도 생일선물 금액대 문제는 뜨거운 논쟁 중 하나다.


가격과 애정이 비례하지는 않지만 상대방이 나에게 줬던 선물과 비슷한 금액대를 준비한다면 관계에 좋게 작용할 것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