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가 남아있네요"...당근에서 치마 판매한 여성이 '구매자 후기' 보고 경악한 이유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당근마켓에서 중고로 '치마' 판매한 여성이 받은 소름 돋는 후기글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당근마켓에서 치마를 판매한 여성이 구매자가 보낸 후기를 보고 충격에 휩싸였다.


지난 25일 직장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당근에서 치마 팔았는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며칠 전 당근마켓에서 치마를 판매했다고 밝힌 A씨는 "구매하겠다던 사람이 남자였다"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구매자가 보낸 메시지 후기엔...


그는 "거래장소에 웬 아저씨가 나오길래 설마 했는데 역시나였다"며 직거래 이후 남성B씨가 보낸 후기를 공개했다.


B씨는 "구매한 치마는 여러모로 잘 쓰고 있다"는 의미심장한 말로 메시지를 보내왔다.


그러면서 "아직 꽃 냄새가 남아있는 것 같다. 다른 것도 구매할 테니 (다음번엔) 미니스커트 입고 나올 수 있냐"고 성희롱에 가까운 멘트까지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충격적인 A씨의 사연은 공개 이후 빠르게 각종 SNS로 확산됐다.


그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신종 변태 아니냐. 보기만 해도 역겹다"며 "당장 경찰에 신고하라"고 경악했다.


이어 "또 연락 오면 '아버지가 직접 섬유 유연제 풀고 손빨래해 줘서 꽃향기가 난다'고 답하고 차단하라"며 조언하기도 했다.

 

인사이트A씨와 비슷한 경험 공유하는 피해 글 / 온라인 커뮤니티


"나도 당했다"... 비슷한 경험 공유하기도


일부 누리꾼은 "나도 치마 팔 때 어떤 아저씨가 사 갔는데 만나서 사진 찍는 알바하자고 말했다", "옷 올렸는데 입던 스타킹이랑 속옷 달라고 한 변태도 있었다", "고3 때 교복 판다고 올렸더니 나한테 성매매 제안했다"며 A씨와 비슷한 경험을 공유했다.


한편 당근마켓은 월 사용자 수가 약 1천만 명이 넘는 인기 중고거래 플랫폼이다.


이용자가 많은 만큼 물품 거래를 명목으로 접근해 '성희롱 발언'을 하거나 '성추행'을 하는 사례도 등장하는 등 당근마켓 내 성범죄 피해 호소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