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김정은 "중국은 한반도를 티벳, 신장처럼 만들고 싶어한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남한에 주둔 중인 '주한미군'의 필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중국인들은 거짓말쟁이야!"


중국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사이로 알려진 북한을 이끄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입에서 나온 말이다.


김 위원장의 거친 언사를 증언한 이는 미국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시절 국무부 장관을 지낸 마이크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이다.


인사이트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 GettyimagesKorea


폼페이오 전 장관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의외로 주한미군의 주둔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한다.


지난 24일(현지 시간) 폼페이오 전 장관은 회고록 '한 치도 물러서지 말라, 내가 사랑하는 미국을 위한 싸움'(Never Give an Inch, Fighting for the America I Love)을 출간했다.


인사이트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장관 / GettyimagesKorea


이 회고록에는 2018년 3월 30일 첫 북한 방문 당시와 김 위원장과의 대화가 상세하게 담겨 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김 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중국 공산당은 늘 미국에 '미군이 한국을 떠나면 김 위원장이 기뻐할 것'이라고 한다"라고 말했는데, 이를 들은 김 위원장은 손으로 탁자를 치며 "중국인들은 거짓말쟁이"라고 외쳤다고 한다.


인사이트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 GettyimagesKorea


이어 김 위원장은 "중국 공산당으로부터 나를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주한미군이 필요하며, 중국 공산당은 한반도를 티베트와 신장처럼 다룰 수 있도록 미군이 철수하는 게 필요하다고 주장한다"라고 역설했다고 한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이러한 사실을 고려하면 한반도에 미국의 미사일이 더 들어오고, 지상군 전력이 강화된다고 해도 북한이 신경 쓰지 않을 것이라 단언했다.


김 위원장이 사실은 중국을 파트너로 생각하지 않고 있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