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지하철·버스요금 한꺼번에 400원 오르나..."서울시 4월 요금인상 목표로 공청회 연다"

서울시가 8년 만에 지하철과 버스요금 인상을 위해 공청회를 개최한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지하철과 버스 요금 올리기 위한 공청회 열린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서울시가 8년 만에 지하철과 버스요금 인상을 위해 공청회를 개최한다.


다음 달 초 열릴 공청회에서는 300원과 400원 두 가지 인상안을 마련해 전문가와 시의원, 시민을 비롯한 다양한 참가자들의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24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올해 4월 지하철·버스요금을 올리는 것을 목표로 다음달 1일 공청회를 여는 것이 유력한 상황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대중교통 요금을 과거 수준으로 현실화하려면 버스는 500원, 지하철은 700원을 올려야 하지만, 시민의 경제적 부담을 고려해 300원과 400원 두 가지 인상안을 마련했다. 이 이상 올리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앞서 지난달 29일 시는 지하철·버스요금 인상 계획을 발표하면서 각각 요금을 300원씩 올리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가 대중교통 요금을 마지막으로 인상한 시기는 지난 2015년 6월이다. 당시 지하철 200월, 버스 150원을 인상했었다.


한편 현재 서울시의 대중교통 일반요금은 카드 기준 지하철이 1250원, 버스 1200원이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