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가족과 떨어져 용산서 홀로 살던 70대 할아버지, 설날 당일 숨진 채 발견

가족과 떨어져 홀로 서울에 거주하던 70대 노인이 설날 당일 숨진 채 발견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용산서 홀로 거주하던 노인, 설날 당일 숨진 채 발견돼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설 명절 당일 서울 용산의 한 단독주택에서 혼자 살던 70대 노인이 숨진 채 발견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22일 서울 용산경찰서는 이날 낮 12시께 서울시 용산구 후암동의 단독주택에서 70대 남성 A씨의 시신을 발견해 조사 중이다.


가족들이 설을 맞아 노인을 찾아갔다가 쓰러져 있던 A씨를 발견해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다른 가족 없이 주택에 홀로 거주하고 있었다.


사건을 조사 중인 경찰은 범죄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고독사 실태조사' 내용은?


한편 보건복지부가 지난달 14일 발표한 '2022년 고독사 실태조사'에 따르면 세대별로는 50∼60대 중장년층이, 성별로는 남성의 고독사가 가장 많았다.


특히 2017년 이후 고독사는 남성이 여성보다 4배 이상 많았는데, 지난해 전체 고독사 사망자 3,378명 중 남성은 2,817명(83.4%)으로 여성의 5.3배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최근 5년간 고독사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지역은 경기 3185명, 서울 2748명, 부산 1408명 순이다.


고독사가 발생한 장소를 살펴보면, 주택(단독, 다세대, 연립, 빌라)이 50.3%로 가장 많았고, 아파트(22.3%), 원룸(13.0%) 순이었다. 최초 발견자는 형제·자매가 22.4%, 임대인이 21.9%였고 이웃 주민 16.6%, 지인 13.6% 등이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