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식당서 알바생에게 함부로 대하는 손자 머리 '앞접시'로 때린 할아버지

손자가 종업원에게 함부로 대하는 모습을 보고 따끔하게 훈육한 할아버지의 사연이 화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최근 고깃집에서 아르바이트하던 종업원은 깜짝 놀랄 만한 광경을 목격했다.


한 할아버지가 손자의 머리를 앞접시로 때린 것이었다.


손자가 종업원에게 함부로 대하는 모습을 본 할아버지의 따끔한 훈육이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사연은 과거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개된 종업원 A씨의 경험담이다.


사연에 따르면 당시 A씨는 고깃집 종업원으로 일하고 있었다. 그는 급하게 손님 테이블로 달려가던 상황이었다.


벨을 누른 건 학생처럼 앳돼 보이는 손님이었다. 학생은 A씨를 빤히 쳐다보며 밥상에 밥그릇을 쳤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가 당황해하자 학생은 다시 한번 밥그릇을 '탕, 탕'하고 쳤다. 밥을 하나 더 달라는 의미였다.


당연히 A씨는 학생의 이런 행동에 기분이 언짢았다. 그런데 그 순간, 전혀 예상하지 못한 일이 일어났다.


같은 테이블에서 밥을 먹고 있던 학생의 할아버지가 앞접시로 손자의 머리를 후려친 것이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할아버지는 무례한 행동을 한 손자에게 "어디서 배워 먹은 버릇이냐. 빨리 직원분에게 사과하라"고 소리쳤다.


이후 할아버지는 종업원에게 직접 사과하며 파손된 앞접시 값을 물어주겠다며 1만 원까지 건넸다.


A씨는 "사실 기분이 좋지만은 않았는데, 할아버지 손님을 보고 매우 놀랐다"며 "진정한 어르신을 본 것 같다"고 사연을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