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전장연 지하철 출근길 시위로 발생한 피해액 2년간 '4450억원'

전장연 지하철 시위로 2년간 발생한 피해액이 4450억 원에 달한다고 밝혀졌다.

인사이트뉴스1


전장연 시위로 2년간 피해액은 '4450억 원'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의 지하철 운행 방해 시위로 발생한 사회적 피해액이 445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20일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는 지난 2년간 전장연 시위로 발생한 피해 규모와 사례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전장연은 2021년 1월 22일부터 2023년 1월 3일까지 82회 시위를 이어갔다.


인사이트오세훈 서울 시장 / 뉴스1


약 2년간 벌인 시위는 총 '82회'


82회에 걸친 시위로 지하철 운행이 중단된 시간은 총 84시간이다.


시위 횟수 당 평균 63분간 지하철 운행을 지연시켰으며, 최대 154분간 지연시킨 날도 있다.


전장연의 지하철 시위로 인해 열차 674대가 정상 운행을 못하면서 지하철 운행률이 34.1% 감소했다.


인사이트뉴스1


또한 사회적 손실 비용은 총 4450억 원으로 산출됐다.


서울시에 따르면 열차 운행 방해 시위로 탑승 승객이 입은 피해는 약 4400억 원이며, 지하철 시위로 인해 열차를 이용하지 못하게 된 시민들의 피해는 약 50억 원에 달한다.


특히 전장연 지하철 시위 이전까지 정상적으로 지하철을 이용하던 승객 중 약 150만 명의 시민들이 지하철을 이용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뉴스1


생계 위협받는 이들도 존재해


이외에도 지하철 승객 약 1060만 명이 정시에 목적지에 도착하지 못하는 등 관련 민원도 9337건 제기됐다.


해당 민원 분석 결과 지하철 시위로 생계를 위협받은 이들도 존재했다.


한편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시위로 불편을 겪는 시민들을 위해 운임 환불, 동선 안내 등을 추진하고 있다.


무정차로 인해 목적지를 지나친 경우엔 반대편 열차를 탑승할 수 있도록 게이트를 개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