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유명 연예인이 동물병원에 데려온 반려 고양이...발가락이 다 잘려있었습니다"

단순히 발톱을 자르는 것이 아닌 발가락 마디를 잘라내 고양이가 할퀴지 못하도록 해 놓은 셈이다.

인사이트YouTube '미야옹철의 냥냥펀치'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국내 유명 연예인이 동물병원에 발가락이 다 잘린 고양이를 데려왔다는 충격적인 일화가 전해졌다.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미야옹철의 냥냥펀치'에는 김명철 수의사가 최근 개봉한 영화 '장화신은 고양이'를 리뷰하는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김 수의사는 고양이의 특징을 설명하며 리뷰를 이어나가던 중 충격적인 일화를 전했다.


영화 속 고양이 한 마리가 발톱이 없어 고군분투하는 장면을 본 김 수의사. 그는 너무 안타까워 하며 "국내에서 진짜 유명한 연예인이 키우는 고양이가 저희 병원에 온 적이 있다"며 "진짜 기겁을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YouTube '미야옹철의 냥냥펀치'


바로 고양이의 발가락이 잘려있었기 때문이다. 김 수의사는 "이미 디클로(Declaw)를 해놨다"고 충격적인 이야기를 꺼냈다.


디클로란 동물의 발톱을 잘라내는 수술로, 정확히 말하면 발톱이 발달하는 세 번째 지골 내의 배조직을 잘라내는 것이다.


즉 단순히 발톱을 자르는 것이 아닌 발가락 마디를 잘라내 고양이가 할퀴지 못하도록 해 놓은 셈이다.


인사이트YouTube '미야옹철의 냥냥펀치'


유명 연예인이 자신의 고양이에 이 같은 수술을 해놓은 이유에 대해 김 수의사는 "얼굴 다치면 안 된다고 손가락을 자른 셈이다"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디클로는 회복 과정에서 심한 통증을 느끼고, 보호 수단이 없어지다 보니 (고양이가) 예민해 진다"며 "오히려 무는 행동이 커지거나 부작용이 크고 학대와 마찬가지다"라고 주장했다.


치료 목적이 아닌 단순히 가구가 망가지거나 사람이 긁히는 것을 막기 위해 한 연예인의 충격적인 행동에 많은 이들이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다.


YouTube '미야옹철의 냥냥펀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