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오세훈 단독 면담 무산된 전장연, 오늘(20일)부터 출근길 시위 재개...4호선 오이도역 혼잡

오세훈 서울시장과의 단독 면담이 불발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출근길 시위를 재개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과의 단독 면담이 불발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시위를 재개했다.


20일 전장연 회원 80여명은 오전 8시부터 오이도역 플랫폼에서 '오이도역 사고 22주기' 기자회견을 열었다.


전장연은 "오이도역 참사 이후 22년이 지났지만, 장애인의 이동권은 여전히 부족하다"라며 "이동할 권리를 보장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휠체어 6대를 동원해 오이도역에서 서울역으로 가는 상행선 열차에 탑승을 시도했다.


인사이트뉴스1


하지만 전장연 회원들은 한국철도공사가 배치한 철도경찰 50여명 등에 막혀 탑승이 불발됐다.


경찰 역시 미연에 사태를 대비하기 위해 오이도역에 5개 중대 인원 350여명을 배치했다.


탑승이 불발된 전장연은 플랫폼에 남아 한국철도공사 측에 탑승을 재차 요구하기도 했다.


한편 전장연은 전날 오세훈 서울시장과의 단독 면담이 불발되자 한동안 중단했던 시위를 이날부터 재개한다고 예고했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