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시속 64km로 충돌했는데도 실내 멀쩡한 '아이오닉5'...현대차의 100억짜리 실험

현대자동차가 아이오닉5의 충돌 실험 현장을 공개했다. 아이오닉5의 우수성이 여실히 증명됐다.

인사이트현대자동차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현대자동차가 아이오닉5의 충돌 실험 현장을 공개했다. 아이오닉5의 우수성이 여실히 증명됐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12일 경기 화성시 현대자동차·기아 남양연구소 안전시험동에서 진행된 아이오닉5 충돌 안전 평가 현장을 공개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신년사에서 '품질'과 '안전'을 강조한 뒤 처음으로 열리는 공개 미디어 행사였다.


이날 안전 평가는 시속 64km를 달리는 차량 전면의 40%를 100톤짜리 구조물 벽에 충돌시켜 차량 내 승객의 충돌 안전성을 테스트했다. 


인사이트현대자동차


운전석에는 남성 승객 인체 모형이, 후석에는 여성 승객 모형이 놓여 있었다. 


'쾅'하는 묵직한 소음이 울려 퍼지고 이내 차량 밖에서 연기가 피어올랐다. 에어백이 전개됐다는 의미다. 이 충돌로 아이오닉5의 보닛은 90도 가까이 꺾였다. 라디에이터 또한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휘었다. 


그러나 전기차에서 가장 우려됐던 화재는 발생하지 않았다. 충격에도 배터리팩 등은 멀쩡했다. 충돌 후 문도 제대로 열렸다. 


내부는 멀쩡했다. 사방에서 터진 에어백이 더미를 감싸고 있었다. 현대차 관계자에 따르면 더미에 어떤 상해가 생겼는지, 차량이 어떤 손상을 입었는지 등은 소프트웨어로 면밀히 분석해 상당 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인사이트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 안전시험동 충돌시험장은 안전과 직결된 '충돌'에 관한 연구가 이뤄지는 곳이다. 


지난 2005년 12월 준공된 충돌시험장은 100톤의 이동식 충돌 벽과 전방위 충돌이 가능한 3개의 트랙으로 구성됐으며 최고 시속 100km, 최대 5톤의 차량까지 시험이 가능하다. 


충돌 시험은 실제 일어날 수 있는 수많은 충돌 상황을 구현해 진행하는 만큼 막대한 비용이 투입된다. 


금액으로 환산하면 차량 모델 하나를 개발하는데 약 100억의 충돌 안전 개발 비용이 든다. 


인사이트현대자동차


충돌 직후에는 차량의 속도와 충돌 부위 등을 중점적으로 살펴 안전 성능 요구 조건을 만족하는지 상세하게 확인한다. 


차체 변형, 차량 내부 특이사항, 누유 및 화재 여부, 에어백 및 안전벨트 등 구속 장치 전개 여부, 문 열림 여부 등을 체크한다. 


분석 검증은 충돌 피해를 보다 정확하게 계측하는 과정이 주를 이루는데 더미에 적용된 센서를 통해 상해 데이터를 계산하고 차체 변형 정도를 계측해 종합적인 차량 안전성을 분석한다. 


현대차그룹은 인체 모형을 27종 170세트로 보유하고 있으며 영유아부터 다양한 체구의 남녀 성인을 모사하는 인체 모형을 충돌 시험에 활용하고 있다. 


인사이트현대자동차


현대차그룹은 충돌 시험 이전 매일 100회 이상 연간 3만회 이상의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거친다. 다양한 상황에 대한 안전 성능을 개발하기 위해서다. 


전기차도 예외는 아니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전용 플랫폼의 충돌 안전 성능 개발을 지속하고 있다. 


백창인 현대차 통합안전개발실장(상무)은 "전기차 전용 플랫폼은 배터리가 장착된 부위가 손상되지 않도록 구조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예를 들어 충돌 에너지를 분산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고 측면 충돌에 대응하기 위해 사이드 실 내부에 알루미늄 압축재를 적용하는 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고객 안전 최우선 철학을 기반으로 최상의 제품 개발을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보다 높은 안전 성능을 목표로 차량 개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