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0 20℃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7 27℃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4 24℃ 제주

"6년 만에 미국인 21만명 사망"...미국이 전쟁 벌이는 중인 '악마의 마약'

미국이 '마약과의 전쟁'을 벌이고 있다. 미국이 붕괴할 수 있다는 우려마저 나오는 중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미국이 '마약과의 전쟁'을 벌이고 있다. 미국이 붕괴할 수 있다는 우려마저 나오는 중이다. 


지난해 미국 마약단속국(DEA)이 한 해 동안 '이 마약'을 압수한 양은 알약 5060정과 가루 1만 파운드다. 이는 미국 인구 3억 7900명 모두를 죽이고도 남을 양으로 전해졌다. 


중독성은 헤로인의 50배, 모르핀의 100배에 이른다고 한다. 


캘리포니아에서는 한 가정에서 2살 여아가 이 마약에 노출돼 응급실에 실려 갔고, 아버지는 아동학대 혐의로 체포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미국 정부가 '악마의 마약'으로 지정한 이 마약은 펜타닐(Fentanyl)이다. 


펜타닐은 강력한 마약성 진통제의 일종으로, 벨기에의 제약회사인 얀센에서 개발했으며 현재는 특허가 만료됐다. 


정맥에 투여했을 시 사망에 이를 수 있는 펜타닐의 양은 2mg 내외에 불과하다. 이러한 점 때문에 마약 이외에 살상 목적의 독극물로 사용되기도 한다. 


본래 약물의 강력한 효과 때문에 엄청난 교통을 겪는 말기 암 환자나 복합부위 통증 증후군(CRPS) 환자, 대형 수술 환자용 진통제로 사용했지만 2000년대 전후 제재가 완화되면서 오남용자와 사망자가 증가하기 시작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미국 시민단체 '펜타닐에 반대하는 가족(families Against Fentanyl)이 발표한 2022년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21년까지 6년 동안 펜타닐 과다복용으로 20만 9491명이 사망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최근 미국 18~49세 사망 원인 1위는 불법 펜타닐 중독이었다. 


뉴욕타임스는 펜타닐이 급격하게 확산한 이유는 펜타닐류 약물이 규제 사각지대에 놓여있기 때문이라고 봤다. 


인사이트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GettyimagesKorea


월스트리트 저널은 중국의 태도를 펜타닐 확산의 배경으로 보기도 했다. 


인권 문제 혹은 대만과 관련한 문제 등 미국의 외교적 공격이 있을 때마다 중국이 자국의 펜타닐 성분 제조사에 대한 단속 압박을 허술하게 해 미국 내에 펜타닐 유통이 늘어났다는 분석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gettyimagesBank


펜타닐은 급기야 교실에까지 퍼지고 있다. 


지난해 11월 29일 미국 뉴저지주 웨스트필드에 있는 루스벨트 중학교의 한 교실에서 미술 교사 프랭크 톰슨이 의식을 잃고 쓰러져 학생들에 의해 발견됐다. 


학교 측은 곧장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은 톰슨의 옷장에서 펜타닐을 비롯한 다양한 마약 관련 도구를 확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