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 난간에 매달린 여성 목격한 부부, 지붕 찌그러지는데도 승합차 끌고 달려갔다 (영상)

인사이트Youtube '한문철 TV'


길가다 우연히 발견한 '난간에 매달린 여성'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승합차로 목적지를 향해 이동 중이던 부부가 다리 난간에 매달린 여성을 발견했다. 이들은 차 지붕을 이용해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는 대전 수침교에 매달린 사람을 구하는 스타렉스 승합차 부부 영상이 올라왔다.


당시 부부는 수침교 방향으로 차를 몰고 가던 중이었다. 도중 다리를 바라보던 아내가 "여보, 저기 좀 봐. 사람 같아"라고 다급하게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한문철 TV'


영상을 보면 차량 통과 높이 3.5m의 수침교 난간에는 20대 여성이 매달려 있었다. 위에서는 여성이 떨어지지 않도록 시민 2~3명이 붙잡고 있었다.


다른 시민들과 승합차 앞에 있던 차량 운전자도 위급한 상황을 인지했지만 손을 쓸 수 있는 방법이 없어 그저 지켜보고만 있었다.


인사이트Youtube '한문철 TV'


승합차 운전하던 남성, 재빠르게 차량 몰아 다리 밑으로 이동


이때 승합차를 운전하던 남편은 차량을 몰고 앞으로 가더니 이내 작업 차량이 들어갈 수 있는 틈을 통해 다리 밑으로 차를 몰았다.


현장에 차량이 도착하자 아내는 차에서 내려 남편과 함께 위치를 조정하기 시작했다.


인사이트Youtube '한문철 TV'


시민들도 아내와 함께 남편을 도우며 차량의 위치를 살폈다.


이내 차량이 완전히 멈추자 여성이 차 위로 떨어졌다. 승합차가 조금만 늦게 도착했어도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뻔했다.


인사이트Youtube '한문철 TV'


무사히 여성 구한 부부, 차량 지붕 찌그러졌지만 개의치 않아


운전자 부부는 여성이 지붕 위에 떨어진 후에도 119가 올 때까지 여성을 붙잡고 있었다.


한 변호사는 "수침교 통과 높이가 3.5m라 적혀 있었지만 실제로는 교각에서 바닥까지 4m 정도는 될 것 같다. 난간부터 하면 대략 6m 정도로 보인다. 여기서 떨어지면 정말 큰일난다"고 말했다.


여성을 받아준 부부의 차 지붕은 이로 인해 완전히 찌그러졌다. 하지만 부부는 개의치 않고 찌그러진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한문철 TV'


한 변호사는 "차 수리비를 뛰어내린 사람한테 받으려면 뛰어내린 사람의 불법 행위가 있어야 한다. 하지만 여성은 남한테 피해를 주려던 게 아니고 혼자 뛰어내리려고 한 거라 불법 행위라고 말할 수는 없다"면서 "뛰어내리려고 한 여성한테 손해배상을 못 받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느 보험사일지는 모르겠으나 선하고 의로운 일을 한 이 차량을 고쳐주면 좋겠다"는 소망을 전했다. 말미에는 "그럼 다음에 내 채널에 소개하겠다"고 덧붙였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차주분이 정말 대단하다", "사람의 생명을 살리는데 망설임이 없었다", "차 망가지는 것을 상관하지 않다니 정말 의인이다", "이런 분 때문에 우리나라가 아직까지 살 만한 세상인 것 같다", "차주 부부가 정말 존경스럽다" 등의 댓글이 쏟아지며 차주를 칭찬했다.


Youtube '한문철 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