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에서 목에 사탕 걸린 어린이 승객 침착하게 구한 진에어 승무원

인사이트진에어 / 사진=인사이트


목에 사탕 걸린 아동 승객 구한 진에어 객실승무원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진에어 객실승무원이 목에 사탕이 걸린 아동 승객을 구했다.


13일 진에어에 따르면 지난 5일 부산에서 괌으로 향하던 진에어 LJ647편에서 부모님과 함께 탑승한 11세 아동 승객이 기내에서 목에 사탕이 걸린 위급한 상황이 발생했다.


당시 서비스 업무를 수행 중이던 양민정 승무원은 부모의 도움 요청을 받아 즉각 아이의 상태를 확인했다. 양 승무원은 이내 목에 걸린 사탕으로 인한 기도폐쇄 증상을 인지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어린이 승객 상황 인지한 승무원, 곧바로 응급조치 시작해


양 승무원은 즉시 모든 승무원에게 승객의 상황을 인지한 후 곧바로 아이를 객실 복도로 나오게 해 응급조치로 등을 두드리기 시작했다.


수회 아이의 등을 두드렸지만 상태는 나아지지 않았다. 그러자 양 승무원은 곧바로 아이의 복부를 밀어내는 하임리히법 응급처치를 시도했다.


인사이트안전 훈련을 받고 있는 진에어 객실승무원 / 진에어


1차 시행 후 사탕이 배출되지 않아 옆에 있던 이주은 객실사무장이 하임리히법 처치를 재차 시도했고, 아이는 구토와 동시에 사탕을 뱉어냈다.


이후 승무원들은 주변을 정리하고 아이를 자리에 앉혀 안정을 취하게끔 조치했다.


인사이트Instagram 'jinair_lj'


긴박했던 상황에서도 침착함 잃지 않았던 진에어 객실승무원


진에어 객실승무원들은 긴박했던 순간에도 당황하지 않고 상황을 침착하게 대처했다. 이들은 아이의 상태가 호전된 후에도 괌 공항에 도착할 때까지 아이의 상태를 살폈다.


침착한 대처로 아동 승객을 살린 이주은 사무장과 양민정 승무원은 "아이의 호흡이 어려운 상황이라 신속히 조치하지 않으면 안 됐다"면서 "몸이 먼저 움직였다. 반드시 아이를 살려야 한다는 생각밖에는 들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기안전훈련에서 하임리히법을 배운 것이 큰 도움이 됐다"고 언급했다.


진에어는 매년 객실 승무원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등의 정기안전 훈련을 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교육 과정에 하임리히법을 추가해 훈련 프로그램을 강화했다.


인사이트진에어 / 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