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0 0℃ 서울
  • -2 -2℃ 인천
  • -2 -2℃ 춘천
  • 1 1℃ 강릉
  • -1 -1℃ 수원
  • -2 -2℃ 청주
  • -2 -2℃ 대전
  • 1 1℃ 전주
  • 1 1℃ 광주
  • 2 2℃ 대구
  • 4 4℃ 부산
  • 6 6℃ 제주

가스통 들고 복지센터 찾아온 기초생활수급자 어르신...내용물 확인하고 직원들 깜짝

기초생활 수급을 받는 노인이 27년간 모아온 동전을 기부해 가슴 한 편을 따뜻하게 하고 있다.

인사이트태백시 상장동 행정복지센터


60대 후반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어르신, "어려운 이웃 위해 써달라"며 가져온 '가스통 저금통'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기초생활보장 수급을 받는 시민이 27년간 모은 동전을 기부했다는 훈훈한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10일 강원 태백시 상장동 행정복지센터는 60대 후반의 한 시민이 20kg 용량의 LPG(액화석유가스) 가스통을 들고 나타났다.


그가 가져온 가스통 상단에는 일(一)자 형태로 된 구멍이 있었다. 그는 "직접 만든 저금통"이라며 "적은 금액이지만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는 말과 함께 가스통을 건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27년간 18만 8,310원 모은 어르신


노인의 이야기를 들은 주민센터 직원은 곧바로 가스통을 해체에 안에 있던 동전을 모두 꺼냈다.


주로 10원, 50원 동전으로 채워진 '가스통 저금통'에는 모두 18만 8,310원이 들어있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어르신, "어려운 이웃 위해 써 달라"


센터에 따르면 자신의 이름을 밝히지 말아달라 부탁한 이 시민은 "기초 생활 보장 수급자이지만 자신보다 더 어려운 이웃을 위해 27년간 동전을 모았다"라 말한 사실이 전해졌다.


김태도 상장동장은 "한파 속에 따뜻한 정을 나누고자 하는 어르신의 귀한 뜻을 받들어 기탁해주신 성금이 취약계층을 위해 잘 쓰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