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병역 비리 의혹' 라비, 결국 병역법 위반 혐의로 입건됐다

병역 비리 의혹에 휩싸였던 그룹 빅스의 멤버 라비가 병역법 위반 혐의로 입건됐다.

인사이트KBS2 '1박 2일' 


'병역 비리 의혹' 라비 결국 병역법 위반 혐의로 입건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병역 비리 의혹에 휩싸였던 그룹 빅스의 멤버 라비가 병역법 위반 혐의로 입건됐다.


12일 SBS 8뉴스에서는 병역 비리 의혹을 받는 라비가 최근 입건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브로커 구씨는 뇌전증을 이용한 병역 비리 혐의로 구속됐다. 


인사이트KBS2 '1박 2일'


그는 의뢰인 중 스포츠 선수, 래퍼 등 유명인이 있다고 홍보했다. 


해당 수법으로 프로배구 조재성이 물의를 빚은 가운데, 라비가 병역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사실이 전해졌다.


검찰과 병무청 합동수사팀은 라비를 병역법 위반 혐의로 입건한 상황이다. 


인사이트뉴스1


지난해 5월 라비는 KBS2 '1박 2일' 하차 후 5개월 뒤인 지난 10월 사회복무요원으로 입대한 바 있다. 


라비는 당시 건강상의 이유로 사회복무요원으로 입대했다고 밝혔다. 


합동수사팀은 라비가 뇌전증을 앓고 있다며 재범을 신청하는 방식으로 신체 등급을 낮춰 4급 보충역 판정을 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한편 검찰은 조만간 라비를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