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호텔, 렌터카 폭리 취하고 불친절하다는 불만 터져나왔던 제주도...해외여행 풀린 뒤 상황

해외 여행이 자유로워지면서 제주도에 대한 여행 수요가 줄어들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즘 재유행 우려가 아직은 남아 있지만, 전 세계 다수 국가가 국경의 문을 활짝 열어 놓고 있다.


일본과 동남아시아 여러 국가 역시 국경을 열어놓았다. 이 덕분에 우리 국민들도 이곳으로 '여행 러시'를 하는 상황이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발등에 불이 떨어진 곳이 있다. 팬데믹 기간 동안 여행 특수를 노리던 제주도 이야기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지난 10일 여행업계에 따르면 다가오는 설 연휴(1월 20일~24일) 여행 수요가 동남아시아와 일본으로 집중되고 있다.


하나투어가 기획여행상품 예약현황(항공권, 호텔 등 제외)을 토대로 분석한 결과를 보면 이러한 현상은 더 극명하게 나타난다. 해외여행 수요는 지난해 설 연휴 대비 약 7천%센트 증가했다.


팬데믹 전인 2020년 설 연휴와 비교해도 52% 회복한 수준이다. 지역별로는 동남아 비중이 54%, 일본 30%, 유럽 7% 순이었다.


인사이트뉴스1


동남아 내에서는 베트남이 36%를 차지했고 태국 17%, 필리핀 12% 그리고 대만이 7%로 조사됐다. 일본 내 비중은 북큐슈와 오사카, 홋카이도 등 고르게 분포했다.


출발일별로 살펴보면, 연휴 첫날인 21일 출발이 32%로 가장 많았다. 연휴 전날인 20일은 26%로 두번째였다.


20일 출발 예약 중 67%는 동남아, 21일 출발 중 45%는 일본으로 나타났다. 연휴기간, 짧은 시간 안에 내 다녀올 수 있는 목적지와 일정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다.


인사이트뉴스1


이러한 현상을 두고 시민들은 "닥칠 게 닥쳐왔다"라고 이야기한다. 이들은 "제주도 여행보다는 비용을 조금 더 보태 해외여행을 고려하고 있다"라고 말한다.


호텔은 물론 주요 지역의 펜션, 에어비앤비 숙소가 너무 비싸고 렌터가 가격도 극악스럽다는 게 중론이다. 일부 유명 맛집·핫플레이스는 친절한 모습도 전혀 없다는 불만도 나오고 있다.


이들은 "코로나 특수를 누리던 상황이 끝난 만큼, 해외여행에 관광 수요를 빼앗기지 않으려면 변화가 필요하다"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