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7 17℃ 춘천
  • 17 17℃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4 14℃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8 18℃ 제주

자기 딸 가슴 손으로 움켜쥔 친척 본 엄마...딸에게 "어른들에게 화내면 예의 없는 거야"

한 여성이 과거 자신에게 있었던 수치스러웠던 일화를 털어놔 이목이 집중됐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가슴이 커지고, 겨드랑이·음모에 털이 나는 2차 성징..."친척 어른이 가슴을 만졌어요"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신체에 변화가 뚜렷해지는 2차 성징, 없던 게 생기게 되면 당황하기 마련이다. 그럴 때일수록 시간을 갖고 천천히 받아들이는 시간이 필요하다.


주변, 혹은 내 자녀가 2차 성징을 겪고 있다면 걱정하지 않도록 다독여주고 보호해줘야 한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런데 보호는커녕 편도 안 들어준다면 어떨까. 어렸을 때 기억이라 마음의 상처로 남을 수도 있겠다.


지난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친척 어른이 가슴 만졌는데 기분 나쁜 티 내면 버릇없나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15년 전 이야기"라며 자신이 겪은 일을 털어놨다.


A씨는 다른 여성과 마찬가지로 10대 시절 2차 성징을 겪었다. 가슴이 커지는 등의 2차 성징은 A씨에게 낯선 경험이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있는 힘껏 가슴을 움켜쥔 친척 어른...화를 냈더니 옆에 있던 엄마가 "예의 없게 왜 그러냐"고 화를 내


그런 A씨에게 15년이 지나도록 수치스러운 기억으로 남은 사건이 있었다. 바로 친척 어른이 A씨 가슴을 세게 움켜쥔 사건이다.


그는 "친척 남자 어른이 사람들 보는 앞에서 2차 성징 있는 날 놀린답시고 가슴을 있는 힘껏 움켜쥐었다"고 말했다.


어른들이 한 짓궂은 행동에 어린 A씨는 울음을 터뜨렸고, 자신을 수치스럽게 만든 어른들을 향해 크게 화를 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런데 옆에 있던 A씨 엄마는 대뜸 어른들에게 화를 내는 A씨를 나무랐다. A씨 엄마는 A씨에게 "어른들한테 화내는 건 예의 없는 행동이야"라고 했다.


A씨는 과거에 있었던 일을 회상하며 "솔직히 지금 생각해봐도 이해가 잘되지 않는 부분이다"며 "아, 물론 그 친척들은 우리 집이 어려울 때 금전적 도움뿐 아니라 여러모로 잘해주려고 한 친척들이다. 오해 말라"고 말했다.


A씨가 털어놓은 일화에 누리꾼들은 크게 분노했다. 누리꾼들은 "150년 전에도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엄마는 도대체 무슨 생각이냐, 어렸을 때 도움 받았다고 딸 가슴을 내어주는 거냐", "내 딸한테 그랬으면 그 친척놈 가만 안 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