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 11℃ 서울
  • 11 11℃ 인천
  • 10 10℃ 춘천
  • 13 13℃ 강릉
  • 11 11℃ 수원
  • 12 12℃ 청주
  • 12 12℃ 대전
  • 11 11℃ 전주
  • 11 11℃ 광주
  • 11 11℃ 대구
  • 13 13℃ 부산
  • 14 14℃ 제주

"에이스·예약·월1000·힐링"...남편과 대화하는 이 여자, '업소녀'가 맞는걸까요?

한 여성이 남편이 낯선 여자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를 공개했다.

인사이트네이트판


남편의 휴대전화 속 '판도라의 상자'를 연 여성의 고민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한 여성이 남편과 낯선 여자가 나눈 카카오톡 대화를 공개했다.


8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엔 '이거 업소간거 맞죠?'란 제목의 사연이 실시간 랭킹에 오르는 등 화제를 모았다.


오후 3시 기준 해당 글은 11만 회가 넘는 조회 수를 기록하며 관심의 중심에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작성자 A씨는 아이 둘을 키우고 있는 엄마다. A씨는 우연히 남편과 어떤 여성이 나눈 카카오톡 대화를 보게 됐다.


남편이 열어둔 휴대전화 속 카톡 대화창에는 '에이스, 예약' 등 알 수 없는 단어들이 적혀 있었다.


카톡 대화에서 남편은 여성 B씨에게 "에이스가 여유롭고 이상한 일이다", "괜찮아 힘들면 내가 데리고 살게" 등의 메시지를 보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SBS '청담동 스캔들'


여성 B씨는 "오빠랑 있으면 힐링하는 기분이야", "다음에 올 때 얘기해 줘요. 미리 전날 말해줘도 좋고. 시간대 미리 빼놓고 예약할 수 있으니까" 등의 답장을 한 모습이다.


A씨는 떨리는 마음을 잠재우며 급히 카톡 대화를 사진으로 남긴 후 자초지종을 남편에게 물었다.


처음에 남편은 B씨가 학생이라고 변명했다. 그러다가 동료라고 말을 바꾸더니, 교육에 갔다가 만난 사람이라고 횡설수설하기 시작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가 업소에 간 것이면 말하라고 했지만 남편은 이를 부인하며 오히려 "왜 휴대폰이 열려있다고 보느냐"라고 화를 내기까지 했다.


남편은 A씨가 사촌 여동생과 뮤지컬을 보러 간 이후 그녀의 카드를 정지시키고 자동차에 위치추적기를 달만큼 의심이 많은 사람이어서 충격은 더욱 컸다.


A씨에 따르면 B씨는 보이스톡을 받지 않고 있으며, 남편은 "충분히 오해할 수 있는 대화였고 감정 상할 수 있지만 걱정하는 일은 없으니 기분 풀으라"며 성매매 업소에 간 것이 아니라고 잡아떼고 있는 상황이다.


인사이트네이트 판 댓글 갈무리


A씨는 "이럴 땐 어떻게 해야 하냐"라며 마음이 답답하고 기분이 더러워 글을 남긴다며 조언을 구했다.


사연을 접한 수많은 누리꾼들은 A씨에게 "딱 업소에서 손님관리한 대화네요", "이혼이나 준비해라. 더러워", "업소 맞고 월 천 찍네 어쩌네하는건 2차 가는거임", "지 와이프 위치 추적을 하다니 지가 구리게 사니 남들도 그리 보이는 거지"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2019년 성매매 실태조사에 따르면 남성의 42.1%가 성매매(구매)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약 4명이 성구매 경험이 있는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