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만점자'가 집중 안 될 때 했던 행동 말하자 모두들 깜짝 놀랐다

인사이트네이버TV '뉴스는 YTN'


수능 만점자 인터뷰..."집중 안 될 땐 한국사를 봐요"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수능에서 '만점'을 받은 한 학생이 집중이 안 될 때마다 '한국사' 공부를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9일 방송된 YTN '뉴스 라이더'에는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만점을 받은 권하은 양의 공부 비결이 공개됐다.


영상 속 권 양은 자신의 노하우를 묻는 질문에 "아무래도 요즘 영어가 절대평가라서 영어 공부 시간을 줄이다 보니까 평상시에 공부하기가 쉽지 않았다"며 운을 뗐다.


인사이트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표 확인하는 학생 / 뉴스1


그러면서 "급식 먹을 때와 밥 먹는 시간에 영어 단어장을 보면서 외웠고, 쉬는 시간이나 중간에 집중이 안 될 때는 '한국사 인터넷 강의'를 보면서 최대한 많은 시간 공부하려고 했다"고 답했다.


공부에 집중이 안 될 때 또 '다른 공부'를 한다는 권 양에 놀란 앵커는 "집중이 안 되는데 한국사 공부를 하는 거냐"며 놀란 듯 재차 묻기도 했다.


이어 권하은 양은 공부 스트레스를 푸는 개인적인 방법을 공유하기도 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는 "노래 부르는 걸 좋아해서 그걸로 많이 풀었다"며 "제가 가수 황현민을 좋아하는데 그분 노래도 많이 들었다"고 쑥스러운 듯 말했다.


권 양은 수능 만점 비결에 대해서 "저는 운이 좋아서 만점을 받은 것 같다"고 겸손하게 답했다.


또 "저희 학교에서도 모의고사를 치면 만점이나 거기에 근접한 점수를 가진 친구들이 몇 명 있었는데, 우연히 제가 이런 좋은 점수를 받게 된 게 아닌가 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만점자가 느끼는 2023 수능 중 가장 '어려운' 과목은


이어 앵커는 "지난해만큼은 아니지만 특히 수학이 어려웠다고 하는데, 어떤 과목이 가장 어려웠냐"고 질문했다.


그러자 권하은 양은 "수학도 어려웠지만 과학 탐구 과목이 30분 안에 풀어야 되는 압박도 있다 보니까 좀 더 어렵게 느껴졌다"며 가장 어려웠던 영역을 '과학탐구'로 꼽았다.


이를 놓치지 않고 해당 앵커는 "교과서 위주로 공부한 거냐"며 가장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하는 질문을 던졌다.


인사이트뉴스1


수능 '만점'으로 이끌고 간 공부 비법은


권 양은 "당연히 처음 개념을 배울 땐 교과서에 있는 내용이랑 기본 문제를 풀면서 했지만 이후에는 다양한 문제집을 이용했다"고 모범 답안을 내놓았다.


한편 이번 2023학년도 수능 전 영역 만점자는 총 3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


이들은 모두 이과생 학생들로 재학생 2명, 졸업생 1명이다.


수능 만점자는 국어, 수학, 탐구영역에서 만점을 받고 절대평가인 영어와 한국사에서는 90점 이상 1등급을 받은 수험생을 말한다.


네이버 TV '뉴스는 YT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