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최태원, 노소영에 재산분할 665억·위자료 1억 지급하라"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이유리기자 =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결혼 34년여 만에 이혼 판결을 받았다.


서울가정법원 가사합의2부(김현정 부장판사)는 6일 최 회장과 노 관장이 서로를 상대로 낸 이혼 소송을 받아들여  "원고(최 회장)가 피고(노 관장)에게 위자료 1억 원, 재산분할로 665억 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최 회장은 2017년 7월 법원에 이혼 조정을 신청한 뒤 합의가 결렬되자 정식 소송절차에 돌입했다. 이에 노 관장은 2019년 12월 맞소송을 제기하며 재산분할과 위자료를 요구했다. 


인사이트뉴스1


최 회장과 노 관장은 1988년 9월 청와대에서 결혼식을 올리고 슬하에 세 자녀를 뒀으나 파경을 맞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