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 63만원이던 '대학 입학금', 내년부터는 아예 걷을 수 없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2023년부터 모든 대학의 입학금 제도가 사라질 예정이다...고등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 국회 통과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2023년부터 모든 대학의 입학금 제도가 폐지될 예정이다. 2019년 고등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기 때문이다.


일부개정법률안이 본회의를 통과 함에 따라, 내년부터는 대학 측에서 입학금을 걷을 수가 없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gettyimagesBank


입학금 제도 폐지 관련해서는 이미 지난 4월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의가 논의한 바 있다.


'2022년 4월 대학정보공시 분석 결과'에 따르면, 2018년 국·공립대 39개교의 입학금이 폐지된 상태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입학금 폐지 정책 시행하기 전 학생 1명당 내야 했던 입학금은 평균 63만 7천 원(2017년 기준)


그러나 사립대학은 아직 입학금 제도가 완전히 사라진 상태는 아니다. 


사립대학은 올해 90개교(58.4%)가 입학금을 없앤 상태다. 42.6% 학교는 아직 입학금 제도를 없애지 않았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MBC '우리 결혼 했어요'


입학금 폐지 정책을 시행하기 전, 학생 1명이 냈던 입학금은 평균 63만 7천 원(2017년 기준)이다.


그동안 입학금 제도에 관해 많은 말이 나왔다. 학생들이 왜 입학금을 따로 냈는지에 관한 뚜렷한 이유가 없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립대학은 입학금의 33.4%를 '입학 외 용도'로 사용해왔어


2017년 교육부 '사립대 입학금 실태조사'에 따르면, 사립대학은 입학금 33.4%를 입학 외 용도로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올해(2022년) 1인당 연간 평균 등록금은 676만 3100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계열별 평균등록금은 의학(976만 9500원), 예체능(775만 6400원), 공학(723만 7500원), 자연과학(682만 7400원), 인문사회(594만 8700원) 순이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설립 유형별로 사립대학은 752만 3700원, 국·공립대학은 419만 5700원으로 집계됐다. 


소재지별로는 수도권 761만 9300원, 비수도권 622만 6800원이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