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산 충격에 1년 휴직한 아내...남편이 자기도 공평해야 한다고 '퇴사'를 했습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유산 때문에 휴직한 아내에게 '공평' 외치며 1년 휴직하겠다고 한 남편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공평이라는 것이 언젠가부터 우리 사회의 화두가 됐다.


노사, 지역 간의 관계는 물론 남녀관계에서도 빠지지 않고 '공평'이라는 단어는 등장한다.


그러나 '공평'이라는 단어를 정의하는 기준이 사람마다 조금 다른지, 이와 관련한 사연들이 심심치 않게 알려지고 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3개월 전, JTBC 시사프로그램 '사건반장'에서 소개된 사연 하나가 뒤늦게 조명되고 있다. 


이 사연은 유산 때문에 휴직한 아내에게 '공평'을 외치며 자신도 1년을 쉬겠다고 한 남편의 사연이다.


제보자 A씨는 안정기에 접어들 4개월 무렵 유산을 하게 됐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휴직하는 기간에도 생활비를 똑같이 분담하자는 남편...문제는 아내가 회사에 복직한 이후부터


아이를 잃은 슬픔에 우울증까지 찾아온 A씨는 마음을 추스르기 위해 약 1년간 휴직하기로 한다.


평소에도 '공평'을 주장하던 남편, 남편은 A씨가 휴직하는 기간에도 생활비를 똑같이 분담하자고 제안했다. 일을 하고 있지 않은 A씨 입장에서는 다소 부담스러운 제안이었으나, 평소 남편의 성격을 잘 알고 있던 A씨였기에 남편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휴직으로 인해 힘들 줄만 알았던 생활 환경은 오히려 윤택해졌다. 친정에서 경제적인 도움을 줬기 때문이다. 그렇게 A씨 부부는 다시 아이를 가져보자며 서로를 다독였다.


문제는 A씨가 회사에 복직한 이후부터다.


A씨는 1년 후, 몸과 마음을 회복하고 회사에 복직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아내가 복직한 지 2개월 만에 남편은 '퇴사 선언..."나도 공평하게 1년 동안 쉬겠다"


그런데 A씨가 복직한 지 약 2개월 만에 남편은 A씨에게 '퇴사선언'을 한다. 남편은 A씨에게 "나도 공평하게 1년 동안 쉬겠다"고 통보했다.


A씨는 남편이 평소에도 '공평'이라는 단어를 입에 달고 사는 사람이라는 사실을 알았기 때문에 이번에도 잠깐 그런 줄만 알았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MBN '기막힌 이야기 실제상황'


하지만 남편의 통보는 진심이었고, 남편은 퇴사 후 2달이 넘는 시간 동안 구직활동이나 집안일 등을 전혀 하지 않았다.


A씨는 법률 전문가가 있는 사건반장에 "유산으로 어쩔 수 없이 쉬게 된 사정이 있는데도 계속 공평을 찾는 남편을 이해할 수 없다"고 토로하며 이런 사안들도 이혼 사유가 되는지 물었다.


이에 백성문 변호사는 "아직 이혼 사유는 안 되지만 이런 남자와는 헤어져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혼 사유로 보기에는 어려워"...그러나 문제를 제기했는데도 고치지 않는다면 이혼 사유로 충분


박지훈 변호사도 백 변호사의 의견에 동의했다.


박 변호사는 "이혼 사유로 보기는 어렵다"라며 "(남편이) 게으르고 핑계 대는 것처럼 보인다. 정신 좀 차리고 살았으면 좋겠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남편에게 계속 문제를 제기했는데도 고치지 않는다면, 이혼 사유가 충분히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도 남편에게 분노하는 모습을 보였다.


누리꾼들은 "남편의 이기적인 모습을 비교적 빨리 알게 돼서 다행이라 생각한다. 조상이 도왔다 생각해라", "이혼 사유가 아니더라도, 같이 살면 안 될 것 같다", "남자건 여자건 다른사람과 함꼐 살면서 손해 볼 생각이 1도 없다면 혼자 사는 게 답이다. 남편이 정말 이기적이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