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대표팀이 일본과 경기 시작하기 전에 '입틀막 인증샷' 찍은 이유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독일, 경기 시작전 '입틀막 단체샷'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한 독일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입을 단체로 입을 가리고 사진을 찍었다. 


경기 전 베스트 11 단체 사진 촬영 때 벌어진 일이 팬들의 궁금증을 사는 중이다. 


지난 23일(한국 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 독일과 일본의 경기가 열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경기 시작 전 진행된 단체 사진 촬영에서 독일 선수들은 모두 오른손을 들어 입을 가리고 사진을 찍었다. 


그라운드에 올라선 11명의 선수 모두 같은 포즈였다. 


독일 스포츠 매체 '키커'에 따르면 독일 축구대표팀 선수들은 '무지개 완장' 착용을 금지한 FIFA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입을 막는 포즈를 취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카타르 이주노동자, 성 소수자에 대한 탄압 항의


앞서 독일 축구대표팀 선수들은 카타르에서 이주노동자, 성 소수자에 대한 탄압에 항의하기 위해 '차별에 반대한다'는 의미를 가진 '원 러브(ONE LOVE)' 완장을 차고 경기에 임할 계획이었다. 


무지개색으로 채워진 하트 안에 숫자 1이 적힌 이 완장은 독일을 비롯해 잉글랜드, 네덜란드, 벨기에, 웨일스, 스위스, 덴마크 등 7개 나라가 차고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FIFA 측은 '경고'라는 초강수를 뒀다. "만일 경기 중 무지개색 옷을 입거나 (완장을) 차면 경고 카드를 주겠다"고 경고했다. 


인사이트원 러브 완장 / GettyimagesKorea


결국 선수들은 완장 대신 FIFA에 항의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기로 했다. 


해당 매체는 "독일 선수들의 행동은 '당신은 우리의 입을 다물게 할 수 없다'는 항의의 메시지로 해석된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독일 노이어가 차고 나온 차별 반대 완장 / GettyimagesKorea


독일에 앞서 잉글랜드 대표팀도 FIFA에 항의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잉글랜드의 주장 해리 케인은 지난 21일 이란과의 경기 시작 전 무릎을 꿇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그의 팔에는 FIFA가 자체적으로 준비한 '차별 반대(#NoDiscrimination)' 완장이 있었다. 


인사이트독일 카이 하베르츠 / 뉴스1


"우리의 의견을 드러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


경기가 끝난 이후 독일 축구대표팀 카이 하베르츠는 취재진에 "우리가 의견을 드러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경기를 치르기 전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에 관해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람들에게 우리가 어디서든 그들을 돕기 위해 노력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건 옳은 행동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FIFA의 경고에 대해서는 "물론 FIFA가 이를 어렵게 만들었다"며 "그러나 우리는 보여주려고 노력했다. 다른 나라들도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한편 이슬람 국가인 카타르는 동성애가 종교 교리에 어긋난다고 보고 이를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다. 실제로 형사처벌 대상이기도 하다. 


성 소수자의 권리를 상징하는 무지개색 완장은 그들과 연대한다는 의미를 지닌다. 


이 무지개 캠페인은 지난 2020년 네덜란드축구협회가 인정이나 성 정체성, 문화, 국적 등에 따른 차별에 반대하는 뜻에서 처음 시작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