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0 0℃ 서울
  • -2 -2℃ 인천
  • -2 -2℃ 춘천
  • 1 1℃ 강릉
  • -1 -1℃ 수원
  • -2 -2℃ 청주
  • -2 -2℃ 대전
  • 1 1℃ 전주
  • 1 1℃ 광주
  • 2 2℃ 대구
  • 4 4℃ 부산
  • 6 6℃ 제주

롱패딩 입으면 옛날 사람인가요? ..."유행 지났다 vs 생존 필수템"

겨울철 필수 아이템이던 롱패딩에 '유행이 지났다'는 의견과 '생존 필수템'이라는 의견으로 나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이거 입으면 옛날 사람 아니에요?"... 롱패딩 유행 논란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최근 몇 년 동안 겨울을 책임 지던 롱패딩이 '유행 논란'의 중심이 됐다.


우리나라 국민이라면 누구나 롱패딩 한 벌 정도는 갖고 있을 것이다.


특히 지난 2017년부턴 '겨울엔 패션보다 보온성이 최고다'라는 사회적 인식이 퍼지면서 남녀노소 사이에서 롱패딩은 큰 인기를 끌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네파


'MZ 세대' 등장 이후 새롭게 변한 패션 시장


하지만 패션부터 소비를 이끄는 'MZ 세대'가 새롭게 등장하자 롱패딩은 '옛 것'이 되어가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올 겨울에 롱패딩 입으면 촌스러울까요?'라는 글이 올라오자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이들은 '롱패딩 유행 끝났다'는 의견과 '겨울철 필수템'이라는 의견으로 나뉘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아무리 추워도 롱패딩은 안 입어 vs 막상 겨울되면 안 입는 사람 없어"


롱패딩 유행이 끝났다고 주장하는 이들은 "아무리 엉덩이가 추워도 롱패딩은 안 입는다", "평창 올림픽 때 대유행하고 지금은 끝물이다", "요즘은 숏패딩이 대세다", "롱패딩은 집 앞 패션"이라며 단호하게 말했다.


특히 한 누리꾼은 "숏패딩부터 플리스까지 얼마나 다양하게 나오는데... 롱패딩 전성시대는 이제 끝났다"고 재차 강조하기도 했다.


반면 이에 반박하는 이들은 "롱패딩이 어떻게 유행 탈 수 있냐"며 거세게 항의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이들은 "겨울 되면 롱패딩 안 입는 사람 보는 게 더 드물다", "이쯤 되면 국민템", "나이대 불문하고 가장 인기 있는 겨울 외투는 롱패딩", "롱패딩보다 따뜻한 패딩 있으면 인정"이라며 롱패딩의 실용성을 부각했다.


다만 "롱패딩이 유행 지난 걸 알아도 너무 추워서 포기할 수 없다"고 말하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한편 숏패딩과 플리스 등 허리춤에서 끝나는 짧은 외투가 인기를 얻으면서 유행에 민감한 학생들 사이에선 고민거리가 되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지난해 겨울, 유행에 발맞춰 새로운 외투를 장만한 학생들이 롱패딩을 입고 다니는 친구들에게 "이불이냐", "패딩 거지", "언제까지 입고 다닐래"라며 놀리는 사연이 공개된 바 있다.


특히 이들은 "유행에 따라가지 않는다"며 롱패딩을 입은 학생들에게 '롱패딩족'이라고 부르며 빈정거리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