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하고 안전한 해외여행 패키지 상품으로 MZ세대 사로잡은 인터파크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인터파크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엔데믹 시대 인터파크 해외여행 패키지 상품이 인기인 가운데 소비 트렌드를 주도하는 2030 MZ세대의 이용 비중이 크게 뛰어 주목을 받고 있다.


인터파크에서 지난 올해 10월 한 달간 해외여행 패키지 상품 예약 현황을 분석한 결과 MZ세대 비중은 31.0%로 전년 동월의 9.0%보다 22.0%포인트 증가했다. 코로나 이전인 지난 2019년 10월의 15.7%에 비해서는 15.3%포인트 확대됐다.


MZ세대가 선호하는 여행지 중 1위는 태국 방콕(17.7%)으로 나타났다. 이어 일본 도쿄(8.9%), 베트남 나트랑(7.5%), 베트남 푸꾸옥(6.0%), 미국 괌(4.5%) 등 순으로 단거리 여행지가 상위에 이름을 올렸다.


통상 자유여행을 선호하는 것으로 여겨지는 MZ세대들이 엔데믹 상황에서 간편하게 출입국 절차를 밟고 안전하게 즐기고자 패키지 상품 이용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또 가족 단위의 패키지 여행이 준 것도 영향을 미쳤다.


아울러 100여개 항공사와의 네트워크를 통한 항공권 1위 플랫폼 저력과 140만개 이상의 해외숙박 제휴점에 기반한 인터파크 해외여행 패키지 상품의 자체 경쟁력도 인기 비결이다. 


특히 항공+숙박+차량+가이드로 구성된 풀패키지 여행상품을 통해 파격적인 편리함과 합리적인 가격 혜택을 제공하고 있을 뿐 아니라 자유시간·액티비티·교통·투어·미식·보험 등을 다양하게 결합한 세미 패키지 상품과 자유여행 패키지 상품을 선보이며 최신 여행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다.


실제로 인터파크는 모르는 사람과 여행하는 것을 꺼리는 MZ세대의 성향에 맞춰 '내가 만드는 여행'이라는 테마로 베트남 인기 여행지인 다낭·나트랑·호찌민을 최소 2~4명 출발 조건 등 소수 지인끼리 전일정 단독으로 풀빌라를 즐길 수 있도록 출시했다. 


또 '일본 문화여행-덕질편' 기획전을 통해 애니메이션 실제 촬영 장소부터 박물관까지 구경할 수 있는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최근 MZ세대를 중심으로 골프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한국남자프로골프투어 프로로부터 하루 동안 원포인트 필드레슨을 받을 수 있는 '태국 파타야 골프캠프' 3박 5일 상품도 판매 중이다.


염순찬 인터파크 투어패키지그룹장은 "항공 노선이 회복될수록 여행 큰손으로 부상한 MZ세대들이 더욱 많이 여행을 떠날 것으로 전망함에 따라 이들이 선호하는 해외여행 상품과 콘텐츠를 대폭 강화하고 있다"면서 "해외여행 1등 플랫폼에 걸맞게 MZ세대를 비롯해 전 연령층의 수요를 만족시키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