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일하는 언니가 제 것만 쏙 빼고 사람들 커피를 사옵니다. 도와주세요"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일하는 사람은 4명인데"... 커피 3잔만 사 오는 동료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한 여성이 자신의 음료만 빼고 사 오는 동료 언니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같이 일하는 언니가 내 음료수만 빼고 사 와...도와줘'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사연자 A씨는 "지금 일하는 곳에는 사장님 두 분과 나, 동료 언니 총 4명이다"라면서 "동료 언니가 사이좋았을 땐 항상 커피 4잔씩 사왔다"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같은 공간에서 저만 빼고 커피 나눠주니 민망해요"


A씨는 "하지만 사이가 안 좋아진 이후로 언니가 커피 3잔만 사 온다"며 "내 앞에서 사장님 두 분한테 나눠드리고 자기 커피는 텀블러에 담아 온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같은 공간에서 나만 못 먹는 거라 민망하고 수치스럽다"고 하소연했다.


한참을 고민해도 답이 나오지 않자 A씨는 결국 "이럴 땐 어떻게 대처해야 하냐"며 누리꾼들에게 조언을 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누리꾼들 엇갈린 반응... "왕따시키는 것 vs 일부러 배려하는 거다"


해당 사연이 공개되자 누리꾼들 사이에선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일부 누리꾼들은 "그 언니가 하는 행동처럼 똑같이 3잔만 사 가라", "동생 앞에서 나잇값 못하네", "대놓고 앞에서 한 명만 빼고 커피 돌리는 건 왕따시키는 거나 다름없다"며 A씨를 위로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사이가 틀어졌는데도 커피 사준다고 기대하는 게 웃긴다, "동료 언니가 본인 커피는 텀블러에 담아오는 건 일부러 배려하는 거 아닌가", "도대체 이게 왜 서운한 거냐"면서 지적하는 목소리가 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과거에도 이와 비슷한 사례가 소개돼 누리꾼들 사이에서 뜨거운 논쟁이 일은 바 있다.


회사에 출근한 지 3일 된 신입사원 B씨는 계속 혼자 밥을 먹게 되자 스스로 왕따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대리님이 실수로 내 도시락 주문을 안 해주셨다"면서 "카드를 주시고는 '근처에서 점심 해결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B씨는 "어제 커뮤니티 활동하다 걸렸는데, 이것 때문에 왕따 당하고 있는 걸까?"라면서 고민을 털어놨다.


해당 사연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선배들이 책임감 없다'는 의견과 '실수로 했기에 카드도 준 것'이라는 의견으로 나뉘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