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1 -1℃ 인천
  • 1 1℃ 춘천
  • 4 4℃ 강릉
  • 0 0℃ 수원
  • 1 1℃ 청주
  • 1 1℃ 대전
  • 1 1℃ 전주
  • 3 3℃ 광주
  • 2 2℃ 대구
  • 6 6℃ 부산
  • 5 5℃ 제주

"아들 둘 키우는 윗집 엄마가 저희 집 문 앞에 이런 걸 두고 갔습니다"

아랫집 거주자는 두 아들을 키우는 윗집으로부터 받은 선물을 공개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혈기 왕성한 두 아이가 살고 있는 윗집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아파트에 거주하는 A씨의 윗집엔 두 어린 아들을 키우는 젊은 부부가 살고 있다.


아이들의 혈기가 한창 왕성할 때인 만큼 그들은 집 안을 휘젓고 다니며 간간이 층간 소음을 낸다.


아파트 내에서의 층간 소음은 이웃에게 피해를 줄 수 있는 만큼 윗집 부부는 A씨를 만날 때마다 "죄송하다", "(아이들에게) 주의를 주겠다"고 사과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윗집에서 가끔 준다는 선물의 정체


하지만 그럴 때마다 A씨는 "괜찮다", "신경 쓰지 마라"라며 되려 괜찮다며 위로를 건넸다.


그의 배려가 윗집에 큰 위안이 됐던 걸까. A씨는 "가끔 윗집에서 이런 선물을 주고 간다"며 이번에 받은 물건들을 공개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지난 15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두 아이를 키우는 윗집으로부터 가끔 받는다는 선물을 소개했다.


A씨는 "주말에 놀러 갔다 오면 가끔 이렇게 깜짝 선물을 놓고 간다"면서 윗집을 향해 "덕분에 잘 먹고 있어요"라고 화답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A씨가 이번에 윗집으로부터 받은 선물은 흑마늘빵과 산양 산삼주였다. 


선물을 받은 A씨는 "기분이 좋네요"라며 행복함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윗집에서 보낸 쪽지 내용도 함께 공개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윗집은 A씨에 대해 "늘 죄송하고 감사한 마음으로 지내고 있습니다"라며 "약소하지만 맛있게 드셔주세요", "항상 많이 많이 감사드립니다"라고 썼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천사가 따로 없네요", "이런 게 진정한 이웃사촌이지", "멋진 이웃을 두셨네요", "훈훈하네요" 등의 반응을 보이며 흐뭇해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웃 간 층간 소음 문제, 서로를 향한 배려가 중요해


아파트 층간 소음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며 이로 인한 여러 크고 작은 일들이 발생한다.


저마다 이웃들에게 피해를 끼치지 않게 하기 위해 소음방지 패드, 슬리퍼 착용 등으로 층간 소음을 줄이려는 노력을 하고 있지만 소음을 완전히 없애는 것은 어렵다. 


그런 만큼 전문가들은 이웃사촌을 배려하고 보듬을 수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